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pSTAKE X 바빌론, BTC 리퀴드 스테이킹 테스트넷 출시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의 가격이 연일 등락을 반복하는 가운데 투자 방법 중 하나인 코인 스테이킹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스테이킹이란 자신의 보유 코인을 네트워크에 맡기는(Stake) 행위를 말하며 은행의 예·적금과 비슷한 성격을 띤다.

알트코인 중 가장 규모가 큰 이더리움은 업비트나 유니스왑 등을 통해 스테이킹 등을 할 수 있는 인프라가 활성화됐지만, 코인 시총 1위 비트코인은 프로그래밍할 수 있는 블록체인이 아니기 때문에 탈중앙화금융(Defi·디파이) 생태계를 조성하기 힘든 본질적 한계를 가진다.

pSTAKE X 바빌론, BTC 리퀴드 스테이킹 테스트넷 출시

최근 이를 도와줄 수 있는 테스트넷이 공개돼 시장에 관심을 끈다. 지난 2021년 싱가포르에서 시작된 pSTAKE Finance(이하 피스테이크)는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 랩스의 지원을 받는 비트코인 일드&리퀴드 스테이킹 프로토콜이다.

피스테이크는 지난 18일 오후 12(현지 시각) 비트코인 스테이킹 프로토콜 바빌론에서 비트코인 리퀴드 스테이킹 설루션의 테스트넷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피스테이크는 향후 몇 주 안에 메인넷 출시를 목표로 하며 포인트 프로그램을 시작할 예정이다. 테스트넷 참여자는 추가 포인트를 획득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바빌론은 영국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시작된 프로젝트로 비트코인을 활용해 다른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보안성을 강화하고 스테이킹을 가능하게 한다.

피스테이크는 Halborn, Hexens, Oak Security, Immunefi, Forta 등 선도적인 블록체인 보안 업체와 파트너십을 맺어 보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비트코인 일드 파밍은 기관의 수요가 크기 때문에 복잡하거나 위험해선 안 되기 때문이다. 신뢰성은 Binance Labs, DeFiance Capital, Spartan Group, Coinbase Ventures, Kraken Ventures와 같은 저명한 투자자들이 보장한다.

아직 BTC 생태계는 초기 단계로 평가되며 이렇다 할만한 선구자도 아직 없는 실정이다. 이에 피스테이크는 전문 지식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그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피스테이크는 이번 테스트넷을 통해 비트코인 리퀴드 스테이킹 메커니즘을 테스트하고 메인넷 라이브 론칭 전 보관 인프라를 시험한다. 이를 통해 향후 바빌론에 비트코인 스테이킹을 라이브하고 일드 토큰인 yBTC를 발행, 리퀴드 스테이킹과 그밖의 추가 수익 소스로 활용할 계획이다.

미킬 판데이 피스테이크 공동설립자는 “BTCfi 분야의 선두 주자가 되기 위해 설레는 마음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우리는 비트코인과 다가올 기회를 믿기 때문에 비트코인을 더 활동적이고 수익을 창출하며 안전한 자산으로 만들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전 세계적으로 분산화된 구조를 가지고 있지만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시장에서 비트코인 관심은 특히 높다”며 “한국 커뮤니티에서 피스테이크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만큼 한국 시장에서 더 활발한 활동과 커뮤니티 지원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향후 비트코인 스테이킹이 다른 체인으로의 래핑 없이 네이티브한 형태로 은행 예·적금과 같은 안전한 부수적인 수익 창출의 도구로서 자리 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생활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