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김동연 경기지사, 경제부총리 만나 도봉산~옥정선 등 3건 국비 지원 요청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0일 최상목 경제부총리에게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등 경기도 주요 사업 3건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경제부총리 출신인 김 지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최 부총리를 만나 “철도 등 SOC 사업에 대해 정부의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최 부총리는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면담은 내년도 정부 예산 편성을 앞두고 정부가 고강도 지출 구조조정 집행 의지를 밝힌 상황에서 경기도 주요 사업의 중요성과 국비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는 서울 7호선 도봉산역에서 양주 고읍지구까지 15.1㎞ 구간의 단선전철 건설 사업이다. 경기 북부지역의 수도권 출퇴근 시간을 단축하는 필수 교통기반시설로, 김 지사는 2026년 상반기 조기 준공을 위해 국비 1천275억원 지원을 건의했다.

2019년 착공한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에 대해서도 2025년 준공을 위해 국비 5천297억원의 반영을 요청했다.

도민 대중교통비의 일부를 환급해주는 ‘The 경기패스’의 가입자 수가 70만명을 넘어서며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국비 1199억원의 지원도 건의했다.

별도로 김 지사는 건립이 지연된 안산 세월호 희생자 추모시설을 2026년 4월 세월호 참사 12주기에 맞춰 준공할 수 있도록 국비 180억원 확보에 관심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