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페라리 푸로산게, ‘2024 황금 콤파스’ 수상

페라리 푸로산게가 산업디자인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2024 황금콤파스(Compasso d’Oro 2024)’를 수상했다.

페라리 푸로산게, ‘2024 황금 콤파스’ 수상

1954년부터 이탈리아 산업디자인협회(ADI, Associazione per il Disegno Industriale)가 격년으로 주최하는 ‘황금콤파스’는 산업디자인 분야에서 가장 오래되고 권위있는 상이다. 디자이너, 비평가, 역사학자, 전문기자 등 전세계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ADI 디자인 연구소의 심사단에서 사전심사를 통해 수상작을 결정한다. 페라리는 2014년 F12 베를리네타, 2016년 FXX K, 2020년 몬자 SP1에 이어 이번 푸로산게까지 총 네 대가 수상하는 영광을 얻었다.

심사단은 페라리 푸로산게에 대해 “전통적인 그란투리스모 차량들이 보여주는 형태를 뛰어넘어 유형학적인 혁신과 기술을 융합했고, 치열한 글로벌 경쟁 속에서 가시적인 진보를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순수한 계통 즉 ‘순종(thoroughbred)’을 의미하는 푸로산게라는 이름이 차량의 아키텍처를 잘 묘사하고 있다. 날렵하고 스포티한 외관은 기존의 4도어 4인승 차량과 완벽히 차별화되며, 탁월한 공간감과 안락함을 제공하는 고급스러운 실내와 조화를 이룬다. 푸로산게는 페라리 최초의 4인승 차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