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하늘길 다시 보는 제주항공, 英 ‘스카이포츠’와 UAM 운영모델 개발한다

제주항공은 영국 도심항공교통(UAM) 버티포트 전문기업 ‘스카이포츠’(Skyports)와 한국형 UAM 운영모델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제주항공과 스카이포츠는 이번 협약을 통해 도심항공 인프라인 헬리패드를 UAM 이착륙이 가능한 버티포트로 전환하는 UAM 초기 상용화 방안에 대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또 제주항공은 UAM 상용화를 위한 안전운항 환경을 조성하고, 스카이포츠는 한국형 UAM 운영 모델을 개발하기로 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우리나라 환경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운항 및 버티포트 사업 모델을 설계해 UAM 상용화 단계에서 즉시 활용할 수 있는 표준 서비스 체계를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