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현대차·기아, 친환경차 경쟁 무대 ‘유럽’서 판매량 줄고 있다 ‘적신호’

현대차와 기아는 올해 5월 유럽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4.9% 감소한 9만2천196대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지난달 유럽에서 현대차는 4만6천697대를, 기아는 4만5천499대를 각각 팔았다.

현대차 판매량은 작년 동월 대비 2.8% 증가했지만, 기아는 11.7% 감소했다.

지난달 유럽 시장 내 점유율을 보면 현대차는 작년 같은 달보다 0.2%포인트 오른 4.3%를, 기아는 0.4%포인트 내린 4.2%를 각각 기록했다. 양사 합산 점유율은 0.2%포인트 줄어든 8.4%였다.

유럽에서 지난달 판매된 현대차 주요 차종은 투싼(1만792대), 코나(7천406대), i20(5천726대) 등의 순이었다.

기아는 스포티지(1만5천32대), 씨드(9천49대), 니로(6천4대) 등의 순으로 많이 판매됐다.

하이브리드차(H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 전기차(EV)를 포함한 현대차 주요 친환경차 판매 실적은 코나 5천711대, 투싼 5천681대, 아이오닉5 1천989대 등이었다.

기아의 친환경차 판매는 니로 6천4대, EV6 2천240대, EV9 885대 등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