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역대급 폭염 예고에 에어컨 판매 ↑…삼성 “1분에 7대 이상 판매”

역대급 폭염이 예상되면서 인공지능(AI) 기능을 강화한 삼성전자 가정용 에어컨이 지난주에만 하루 평균 1만대 넘게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17∼21일 자사 가정용 에어컨의 국내 일일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5일간 1분에 7대 이상 판매된 셈이다.

역대급 폭염 예고에 에어컨 판매 ↑…삼성 “1분에 7대 이상 판매”

판매된 에어컨 중 80% 이상이 무풍에어컨이며, 모든 라인업이 무풍인 가정용 시스템에어컨 판매도 5∼6월 연속 전년 대비 약 25% 증가했다.

2024년형 ‘비스포크 AI 무풍 갤러리’는 전 모델이 에너지소비효율 1∼2등급을 획득했으며, 스마트싱스 AI 절약 모드로 상황별 맞춤 절전이 가능해 에너지 사용량을 최대 30%까지 절약할 수 있다. 빅스비를 적용해 리모컨 없이 음성 명령으로 에어컨의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실행할 수도 있다.

가정용 시스템에어컨 인기 역시 판매 증가의 주요인으로 꼽힌다.

거주하는 집에 최대 6대까지 8시간 만에 설치할 수 있는 ‘가정용 시스템에어컨 책임시공’ 서비스가 장점이다.

지난 5월에는 가정용 시스템에어컨인 ‘비스포크 AI 무풍 시스템에어컨 인피니트 라인’을 출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는 기술과 AI 기능을 통해 ‘AI 가전=삼성’이라는 공식을 넘어 ‘모두를 위한 AI’ 비전을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생활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