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넥슨, 어린이가 뽑은 ‘최고의 착한 기업상’ 수상

넥슨은 아동복지전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지난 21일 주최한 ‘제4회 대한민국 어린이대상’에서 어린이가 뽑은 ‘최고의 착한기업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대한민국 어린이대상’은 매년 아동권리 증진에 기여한 인물 및 단체를 어린이가 직접 뽑는 국내 유일의 시상식으로, 후보 추천부터 투표와 시상까지 전 과정에 아동이 참여한다.

지난 21 서울시청 신청사에서 진행된 ‘제4회 대한민국 어린이대상’ 시상식에서 넥슨 김정욱 대표이사(가운데)와 시상자로 나선 지난해 수상기업 ‘오뚜기’ 이유신 상무가 대상 측 관계자인 어린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넥슨

지난 21 서울시청 신청사에서 진행된 ‘제4회 대한민국 어린이대상’ 시상식에서 넥슨 김정욱 대표이사(가운데)와 시상자로 나선 지난해 수상기업 ‘오뚜기’ 이유신 상무가 대상 측 관계자인 어린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넥슨

넥슨은 국내 한 곳도 없던 어린이 의료시설 건립 후원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4월 25~5월 22일 18세 이하 전국 5만여 명 아동·청소년들이 참여한 온·오프라인 투표에서 최다 득표를 해 기업 부문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넥슨과 넥슨재단은 국내 최초의 어린이재활병원인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건립 후원을 시작으로 지난 10년간 전국 5개의 어린이 의료시설 건립을 지원하며 수도권, 충청권, 영남권, 호남권 등 주요 권역 별 의료시설 확충에 힘써왔다.

넥슨 김정욱 대표이사(넥슨재단 이사장 겸임)는 “아이들의 건강한 미래를 위해 기울여온 마음과 노력으로 대상자인 어린이들로부터 큰 상을 받게 돼 매우 의미 깊고 감사할 따름” 이라며 “모든 아이들이 지역 격차 없이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어린이 의료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