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게임, 과학을 맞이하다···‘2024 게임과학포럼’ 내달 2일 개최

게임문화재단이 주최하고 게임과학연구원이 주관하는 ‘2024 게임과학포럼’이 오는 7월 2일 오전 10시부터 양재 엘타워 골드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게임을 둘러싼 다양한 현상과 관점 차이를 뇌과학, 인지과학, 사회과학 등 여러 과학적 시각에서 입체적으로 조명하는 자리다.

게임, 과학을 맞이하다···‘2024 게임과학포럼’ 내달 2일 개최

기조연설은 연세대학교 윤태진 교수(국제디지털게임연구학회 한국지회장)가 맡아 게임 과학의 의미를 제시한다. 이후 게임과학연구원 3개 센터의 게임과학 연구 결과발표와 질의응답 시간으로 진행된다.

‘게임과 뇌 센터’에서는 ‘게임적성’을 게임 참여 적성으로 정의하고 심리, 인지, 신체 영역별로 나누어 개발한 ‘게임적성평가도구’의 타당성 검증 과정과 결과를 발표한다. 일반 청소년과 전문 게이머를 대상으로 ‘게임적성평가도구’를 활용한 반복측정 결과를 통해 게임 참여에 따른 인지 기능의 변화와 효과적인 게임 참여 방안을 설명한다.

‘게임과 인지 센터’는 게이머의 주관적 수행 인식과 객관적 성과 간 일치도를 다양한 게임 사례로 연구한 결과를 공개한다. 개인의 심리적 특성과 게임의 특성 간 조화가 주관적 유능감 형성의 관계를 밝힌다.

‘게임과 사람 센터’에서는 최근 주목받는 ‘진성 게이머’ 집단에 대한 심층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헤비 게이밍 방식, 게임 커뮤니티 활동, 사회적 맥락 등을 살펴보고 다양화된 게이머 집단을 이해하는 계기를 제공한다.

김경일 게임문화재단 이사장은 “게임의 많은 연구 주제는 학문 간의 연구 부족으로 빠르게 발전하지 못한 면이 있다”며, “게임 연구에 있어서 사회, 문화, 지역, 인종 등 다양한 관점들을 포착하고 통합하려면 과학적 방법론이 지속돼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번 포럼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물관리위원회, 디그라한국학회가 후원하며, 사전등록 신청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