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서울·경마 경주로 호령할 새 얼굴들, 이동국·박지헌 조교사 개업해

23년차 경주마 관리 전문가 박지헌 조교사, 15년간 몸담았던 박대흥 조교사의 18조 마방에서 새출발

21년차 베테랑 경마 기수 이동국 조교사, 17조 마방 ‘다올’에서 다승으로 보답하는 조교사 되겠다

7월6일 데뷔전 직후의 18조 박지헌 조교사

7월6일 데뷔전 직후의 18조 박지헌 조교사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렛츠런파크 서울에 두 명의 조교사가 새 출발을 알렸다. 18조 마방의 새로운 주인 박지헌 조교사와 17조 마방의 새 얼굴 이동국 조교사가 그 주인공들이다.

박지헌 조교사는 23년간 마필관리사로 노하우를 쌓아온 경주마 관리 전문가다. 박지헌 조교사는 한국경마 역대 세 번째 통산 1,000승 대기록의 주인공인 박대흥 조교사의 18조 마방에서 2001년 마필관리사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15년간 18조에서 실무를 쌓아온 박지헌 조교사는 다양한 경험을 쌓아보라는 박대흥 조교사의 권유로 2017년 전승규 조교사의 25조 마방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곳에서 7년간 새롭게 호흡을 맞추며 노하우를 축적한 그가 드디어 자신의 이름을 걸고 조교사로 새롭게 출발을 알렸다.

박 조교사는 지난 관리사 경험을 돌아보며 “수많은 대상경주 우승은 물론 많은 말들을 효율적으로 운영해온 박대흥 조교사의 사양관리 및 조교 노하우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라며 “또한 부산경마의 시스템을 도입한 전승규 조교사와의 경험을 통해 말의 준비상태에 따른 출전 노하우를 얻을 수 있었기에 두 마방의 장점들을 잘 융합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박지헌 조교사의 마방은 박대흥 조교사가 오랜 기간 운영해온 18조 마방이다. 박 조교사는 18조라는 이름에 부담을 느꼈다고 한다. 그는 “혹시라도 내가 조교사로서 부진한 성적을 거두게 되면 박대흥 조교사의 명성을 깎는 게 아닌가 하는 부담이 들었지만 생각을 바꾸어 그 부담감을 안고 18조 명성에 부합하는 조교사가 되겠다는 마음을 먹었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경마 기수 21년 경력의 베테랑 이동국 기수가 이제 조교사가 되어 돌아왔다. 2001년부터 2021년까지 3,633전 출전하며 경주로를 누볐던 이동국 기수가 17조 마방의 사령탑을 책임지게 된 것이다.

앞서 2022년, 이동국 기수는 현직에서 물러나 트랙라이더로 깜짝 변신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었다. 트랙라이더는 경주에 출전하지 않고 경주마들의 조교 관리를 수행하는 ‘조교전담기수’를 말한다. 이동국 조교사는 과거 트랙라이더 변신에 대해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쌓기 위함이었다고 밝혔다.

이 조교사는 “개업 시기를 기다리며 조교사 생활에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하여 트랙라이더를 경험하기로 결심했었다”라며 “실제로 이 기간 동안 각기 다른 스타일을 지닌 조교사들의 다양한 경주마를 직접 트레이닝하며 다양한 노하우를 익힐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마방별로 고강도 트레이닝 이후 효과적으로 말들의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다양한 방법을 체득할 수 있었으며 이를 접목해 조교사 생활을 이어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17조 마방의 새로운 상호는 ‘다올’이다. ‘다올’은 ‘하는 일마다 복이 함께 따라온다’는 뜻의 순우리말이다. 이 조교사는 ”마방 일을 하다보면 여름은 여름대로, 겨울은 겨울대로 매순간 힘이 든다. 그럼에도 최선을 다하다 보면 복이 많이 올 것이라는 바람을 담아 ‘다올’이라 이름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보다 체계적인 분업화를 통해 파트별 역량을 강화하는 차별성을 가진 마방을 만들어, 마주들에게는 ‘믿고 말을 맡길 수 있는 마방’이, 팬들에게는 ‘다승으로 보답하고 사랑받는 마방’이 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7월6일 데뷔전 직후의 18조 박지헌 조교사

7월6일 데뷔전 직후의 18조 박지헌 조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