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전기차 시장 리더가 캐스퍼 전기차? 사전계약 시작 2천만원 초반대 흥행조짐

중저가 전기차 가격에 대한 시장 조종 기간이 길어지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의 소형 전기 SUV로 진화한 ‘캐스퍼 일렉트릭’이 흥행조짐을 보이고 있다. 가격 경쟁력 및 실내 공간 활용성이 동급 최상인 덕분이다.

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기존 경형급 사이즈이던 차체를 늘려 키우고 배터리를 얹은 덕에 3000만원 초반대 수요가 캐스퍼 일렉트릭으로 몰릴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서 생산되는 이 꼬마 전기차는 오는 15일부터 양산되며 315㎞의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에 차급을 뛰어넘는 다양한 편의·안전 사양으로 주목 받고 있다.

현대차는 이 같은 ‘캐스퍼 일렉트릭’의 인스퍼레이션 모델에 대한 사전계약을 9일부터 개시했다. 이후 프리미엄 및 크로스 모델들도 순차 선보일 계획이다.

캐스퍼 일렉트릭 인스퍼레이션 모델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적용 전 기준, 3150만원. 환경 친화적 자동차 고시 등재 완료 후 세제 혜택을 적용하면 가격은 2990만원까지 내려간다. 여기에 서울시에 적용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부과 조건으로 추가 계산하면 실구매가는 2000만원 초반까지 조정된다.

기존 차체를 키워 경형에서 소형으로 차급이 올라 1~2인 아웃도어용 차량 활용성 면에서도 전기차 대중화를 기아 EV3와 ‘쌍끌이’할 모델이다.

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배터리는 삼원계인 49㎾h급 니켈·코발트·망간(NCM) 배터리를 탑재해 LFP 배터리를 쓰는 경쟁 모델 대비 가성비 우위 평가도 얻고 있다. 30분만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해 더욱 여유로운 도심 주행 능력을 갖췄다.

차별화된 전기차 사용성을 제공하기 위해 차량 내부는 물론, 외부로 220V 전원을 자유롭게 공급할 수 있는 실내·외 V2L 기능도 적용했다.

캐스퍼 일렉트릭에 탑재된 V2L 기능은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것보다 높은 3.5㎾의 소비전력을 제공해 야외활동이나 캠핑 장소 등 다양한 외부환경에서도 가전제품, 전자기기 등을 제약없이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연내 생산예정 물량을 시장 흐름을 살펴 기존 양산 대수 예측치를 올려 잡아, 올해 2만대 이상을 내다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