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김어준 블랙하우스’ 정봉주 ‘성추행 의혹’ 당일 780장 사진 오늘 공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성추행 의혹 논란에 휩싸인 정봉주 전 의원이 증거로 제시한 780장의 사진을 단독 입수해 공개한다.

22일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는 성추행 의혹 논란에 휩싸인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 다룬다. 최근 정 전 의원 측에서는 논란이 된 12월 23일을 기록한 780장의 사진이 있다고 밝히면서 진실 공방이 가열됐다.

지금까지 정 전 의원 측에서 언론에 공개한 사진은 2011년 12월 23일 오전 11시 54분이 찍힌 한 장뿐이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는 나머지 사진들을 단독 입수해 ‘그 날’ 정 의원의 행적을 파악한다.

SBS‘블랙하우스’

SBS‘블랙하우스’

2011년 당시 정 전 의원과 ‘나꼼수’ 팟캐스트를 함께 진행했던 김어준은 “나는 특수 관계인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사안은 논평하기가 어렵다. 다만 입수한 사진을 바탕으로 사실 관계만을 파악하겠다”며 조심스레 입을 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매 회 거침없는 취재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강유미의 ‘흑터뷰’ 코너에서는 ‘경찰의 댓글공작 의혹’에 대해 다룬다.

MB정부 시절, 군-국정원의 댓글 공작에 경찰에서까지 ‘댓글 공작 계획 문건’들이 발견되면서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 문건들에는 수사국, 정보국 등 경찰 주요부서가 연관되어 있으며 약 7만여 명의 보수단체를 댓글 공작에 총 동원하려는 3단계 계획 내용까지 담겨있어 충격을 안겼다.

강 특보는 계획 문건의 책임자였던 조현오 전 경찰청장과 2011년 당시 보안국장이었으며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담당했었던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만나 직접 인터뷰 시도한다. 방송은 22일 밤 11시 1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