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오영주 과거사진 공개 “못생겼었다”

유튜브 ‘오영주 OH!YOUNGJOO’

유튜브 ‘오영주 OH!YOUNGJOO’

방송인 오영주가 자신의 어린 시절을 언급했다.

오영주는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오영주 OH!YOUNGJOO’를 통해 자신의 어릴 적 사진과 첫사랑 이야기를 공개했다 오영주는 어린 시절부터 학창시절까지의 사진을 전부 공개하며 “엄마, 아빠가 쌍꺼풀도 진하고 이목구비가 뚜렷해서 아기가 태어나면 너무 이쁠 줄 알았는데, 너무 못생겼다더라. 엄마가 의사 선생님에게 아기가 바뀐 것 같다고 했다”고 웃었다.

이어 오영주의 고등학생 시절 사진을 본 친구는 “(오)영주는 옛날이나 지금이나 똑같다”며 “성형을 하나도 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이에 오영주는 “자연 미인은 아니고 자연 사람이다”고 너스레 떨었다.

또 오영주는 “1학년 2학기부터 3학년 2학기까지 2년을 국제학교를 다녔는데, 많은 일들이 있었다. 국제학교 한국인들 중 가장 잘생긴 오빠를 짝사랑했다. 그때 이루어지지 않았는데, 감수성이 폭발했다. 유행했던 엠씨더맥스 노래를 들었다”며 첫사랑을 고백했다.

이 밖에도 오영주는 “고등학생 때 첫 연애를 했다. 고등학교 2~3학년 때였다”며 “적당히 만나고 정말 풋풋했다. 그때도 사랑에 열정적이었다”며 자신의 첫 연애를 고백했다.

한편 오영주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해 털털한 성격으로 인기를 모았다. 이후 그는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에 둥지를 틀어 유튜버 및 방송인으로서 활동을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