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펜트하우스2’가 불편한 국회의원?

SBS ‘펜트하우스2’ 방송 캡처

SBS ‘펜트하우스2’ 방송 캡처

전북 남원·임실·순창을 지역구로 둔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2’ 제작진에 극 중 이규진(봉태규 씨)이 달고 있는 국회의원 배지 모양을 변경해달라고 요청했다.

봉태규가 연기하는 이규진은 ‘펜트하우스2’에서 법조인 재벌가의 외아들이자 이혼전문 변호사로 활동하는 캐릭터이다. 허세, 찌질함 등을 보유한 마마보이로 그는 최근 정계 입성해 국회의원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이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이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신랄한 풍자의 수준을 지나 ‘조롱의 한계’를 넘어선 것이 아닌가 싶다”며 “이 드라마는 현실을 거울처럼 비추면서 풍자의 효과를 더했는데, 특히 국회의원 배지에 눈길이 갔다. 그 사실성과 개연성 때문에 우리 사회의 정치 불신이 더욱 심화할까 걱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규진 국회의원이 국회 앞에서 단식농성을 하는데, 거짓으로 기절해 천막으로 들어가 진수성찬을 먹고, ‘기절했으니 이제 단식을 자연스럽게 끝내도 되겠다’며 좋아하고, 주식 정보를 미리 파악하지 못해 분노하고, 본인이 국회의원이 돼서 집값이 올랐다 자랑하기도 하는 장면이 있었다”면서 “현실 속 국회의원으로서 보기 민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테일한 부분까지 현실과 똑같지 않아도 드라마가 의도한 효과는 잘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정치가 하루빨리 신뢰를 회복하고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드라마 속에서 특히 눈길이 갔던 것은 국회의원 배지였다. 어떻게 구했는지 궁금해질 정도로 제가 갖고 있는 배지와 너무도 똑같았다”라며 “펜트하우스2는 많은 이들이 애청하는 드라마이고, 특히 젊은 층에서 인기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작품이 현실을 반영한 것인데, 반대로 작품을 통해 현실을 바라보게 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고려할 필요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드라마를 비롯한 모든 작품에는 표현의 자유가 있다는 것을 존중한다”면서도 “그렇지 않아도 우리 사회는 양극화와 진영논리에 따른 분열, 정치 불신이 심각한 수준인데 디테일적인 부분까지 현실과 똑같지 않아도 드라마 효과는 잘 거둘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용호 의원실 제공

이용호 의원실 제공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드라마 중 가장 현실적인 부분인데” “저는 통쾌했는데 의원님은 아니셨나보네요” “불편한거보니 팩트 맞네요” “의정활동에 더 관심 가지시라” 등 반응을 보이며 이 의원을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