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화보] 아이브 안유진 “처음엔 즐기지 못했다”

안유진, 마리끌레르.

안유진, 마리끌레르.

안유진, 마리끌레르.

안유진, 마리끌레르.

다채로운 매력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올해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아이브(IVE)의 리더 안유진이 패션 매거진 표지를 장식했다.

‘마리끌레르’ 화보 속 안유진은 촬영 당일 음악 방송에서 1위를 차지했다. 안유진은 인터뷰를 통해 “처음 1위를 할 때만 해도 즐기지 못했다. ‘앞으로는 어떡하지? ’하고 다음을 걱정했다. 하지만 이번 활동을 준비하면서 확신이 조금씩 단단해지고 있다. 확신하는 만큼 즐길 수도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앨범을 통해 대중에게 IVE의 어떤 면을 더 보여주고 싶었냐고 묻자, “이번 ’LOVE DIVE’에서는 ‘원하면 감히 뛰어들어’라는 가사가 매력적으로 느껴지고, IVE와 자신은 꼭 닮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자신이 지향하고 되고 싶은 모습이라 그런지 IVE 중 한 명으로 살아가며 주체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음악을 하고, 그 영향을 받기 때문인지 자신도 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IVE 다운 모습을 더 많이 보여주고 싶다”라며 음악에 대한 열정과 앞으로의 포부를 내비쳤다.

안유진, 마리끌레르.

안유진, 마리끌레르.

IVE의 리더 안유진의 화보와 인터뷰, 영상은 ‘마리끌레르’ 6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