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빅토리콘텐츠

빅토리콘텐츠

22일 KBS2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에서 성동일이 꽃중년의 호텔 전 지배인 정상철 역으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됐다.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 이하 ‘커튼콜’)가 젠틀한 비주얼과 카리스마 매력이 담긴 호텔 전 지배인이자 호텔 총수 자금순(고두심 분)의 오른팔인 정상철 역을 맡은 성동일의 현장 스틸 컷들을 공개해 멋스러운 연기 변신 예고로 출연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다.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성동일이 맡은 정상철은 호텔 전 지배인으로 총수 자금순을 제외하면 ‘호텔 낙원’에서 가장 오래 일한 직원으로 역사의 산증인. 지배인의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불철주야 자금순을 지키려 하는 카리스마 매너남이다. 시한부 인생을 살게 된 자금순을 누구보다 걱정하며 그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고 싶은 충성스러운 지인이자 인생의 막역한 동반자이기도 하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당당한 걸음걸이와 매서운 눈빛으로 호텔 전 지배인의 프로패셔널한 포스를 한껏 뽐낸 정상철의 모습이 담겨 있어 우직한 뚝심과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지닌 캐릭터임을 보여준다. 특히 영국 신사를 연상시키는 단정한 차림으로 중년 차도남의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는 것. 조명 아래 서 있는 모습만으로도 정상철이 지닌 캐릭터의 단단한 힘과 중후한 매력을 짐작케 한다.

성동일은 총수와 전 지배인의 세대를 뛰어넘는 우정과 의리를 작품에 잘 녹아들게 표현하기 위해 매 촬영장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캐릭터에 온전히 스며든 성동일의 진한 변신이 담긴 스틸 공개로 극중 어떠한 활약을 펼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매 작품에 독보적인 분위기와 범접 불가한 캐릭터 해석력으로 등장할 때마다 시선을 강탈하는 성동일표 연기가 ‘커튼콜’에서도 다시 한 번 만개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꽃중년의 젠틀한 매력으로 중무장한 성동일이 출연하는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10월 중 ‘법대로 사랑하라’ 후속으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