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스파이어 “오메가엑스 팬카페 접근불가…의도적 아냐”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가 공식 팬카페에 접속하는 오메가엑스 멤버들의 개인 계정 비밀번호를 바꾼 것에 대해 인수인계 과정에서 생긴 일이고 현재 접속이 다시 가능한 상태라고 해명했다. 소속사 제공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가 공식 팬카페에 접속하는 오메가엑스 멤버들의 개인 계정 비밀번호를 바꾼 것에 대해 인수인계 과정에서 생긴 일이고 현재 접속이 다시 가능한 상태라고 해명했다. 소속사 제공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가 오메가엑스 멤버와 팬들의 간의 소통을 막았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 입장을 냈다.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는 2일 입장을 내고 “팬 마케팅 담당자 변경으로 인해 공식 팬카페 오피셜 비밀번호 변경 중에 있다”며 “인수인계가 진행된 후 다시 원상복구가 될 예정이고 즉시 소통이 재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소속사 그룹 오메가엑스와 분쟁 중인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30일자로 각 멤버들이 오메가엑스 공식 팬카페에 로그인하는 개인 계정 비밀번호를 별다른 공지 없이 바꿨다. 이 때문에 멤버들이 공식 팬카페에 접근하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일부 멤버는 자신의 계정 비밀번호가 바뀌자 이를 되찾아 접속하기도 했다.

해당 팬 카페는 현재에도 팬들의 응원 글이 수십 건씩 올라오는 상태로, 이 때문에 소속사가 팬들과의 소통을 막은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상태다. 타인의 개인정보를 동의 없이 수정했다는 비판에도 직면했다.

이와 관련해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 측은 “의도적으로 팬들과의 소통을 막은 것이 아니라 팬 마케팅 담당자가 바뀌는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한 조치”라며 “현재 각 멤버들에게 비밀번호가 재공지돼 팬카페 접근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