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유아인, 공범도 있다…“모델 지인들과 마약투약”

배우 유아인이 지인들과 함께 이태원 등을 돌아다니며 마약으로 의심되는 물질을 흡입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UAA 제공

배우 유아인이 지인들과 함께 이태원 등을 돌아다니며 마약으로 의심되는 물질을 흡입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UAA 제공

배우 유아인이 지인들과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유아인이 지인들과 함께 지난해 10월 서울 이태원의 여러 라운지와 클럽 일대를 옮겨 다니며 담배 형태의 무언가를 태웠다는 제보자의 주장이 나왔다.

이 제보자는 “일반적인 담배향과 달랐고 유아인 일행은 술은 별로 주문하지 않았는데 과도하게 취해서 나가서 이상했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클럽 관계자들은 유아인 일행의 마약 투약 정황을 그의 마약 투약 혐의가 대중에게 알려지기 전부터 의심하고 있었다.

이뿐 아니라 유아인과 그의 지인들은 지난해 이태원 참사 직후 모습을 보이지 않다가 연말쯤 다시 등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아인의 지인들 중에는 모델과 방송인이 포함됐다.

경찰도 현재 유아인의 공범 존재를 확인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유아인의 2차 소환 조사에 앞서 함께 투약한 공범을 추가 수사하고 있다”며 공범 등의 수사를 마무리하고 유아인을 소환할 계획을 전했다.

유아인은 현재 대마, 프로포폴, 코카인, 케타민 등 마약류 총 4종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유아인은 지난달 27일 경찰에 소환돼 첫 조사를 마쳤다.

당시 유아인은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자리에 서서 그동안 저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리게 된 점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투약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조사에서 제가 밝힐 수 있는 사실을 그대로 말씀드렸다”며 “개인적으로 일탈 행위들이 누구에게도 피해를 끼치지 않았다는 식의 합리화의 늪에 빠져 있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