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인터뷰②] ‘드림’ 아이유, 연인 이종석 응원 “영화 보고 좋은 생각 했으면”

아이유. EDAM 엔터테인먼트

아이유. EDAM 엔터테인먼트

아이유가 영화 ‘드림’ 개봉을 앞두고 연인 이종석을 응원했다.

아이유는 20일 ‘드림’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드림’은 개념 없는 전직 축구선수 홍대(박서준 분)와 열정 없는 PD 소민(아이유 분)이 집 없는 오합지졸 국대 선수들과 함께 불가능한 꿈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영화 ‘극한직업’, 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이병헌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병헌 감독과 아이유, 박서준의 만남이 기대되는 영화다.

아이유는 “얼마 전 시사회가 있었다. 출연 배우들도 재미있게 봤고 저희들의 만족도도 높았다. ‘브로커’가 먼저 개봉했지만 촬영은 ‘드림이 먼저여서 저에게 첫 영화다. 현장이 굉장히 빠르게 진행됐는데 모든 스태프 분들과 합이 좋았다. 저만 못 따라가는 것 같아 긴장을 많이 했지만 분위기도 좋고 감독님이 잘 이끌어주셔서 빠르게 적응했다”라는 후기를 전했다.

박서준과 만남으로도 주목되는 영화다. 아이유는 “박서준 배우와 작업하는 건 처음이었다. 워낙 유명한 배우이시고 순발력도 좋다. 서로 사담을 나눌 기회는 많이 없었지만 촬영에 들어가서는 편했다. 극 중 서로 좋은 관계가 아닌데 그러한 점도 긴장감, 텐션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됐다. 코로나19로 촬영이 중단돼 친해질 만하면 친해지지 못했다. 개인적으로 친해지진 못했지만 박서준이라는 배우를 보며 많이 놀랐고 감탄한 순간이 많다”라고 밝혔다.

아이유. EDAM 엔터테인먼트

아이유. EDAM 엔터테인먼트

한편 아이유는 지난해 말 배우 이종석과 열애 사실을 밝혔다. 이종석이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처음 언급했고, 곧 열애를 인정했다. 아이유는 “아직 영화가 개봉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종석이) 보지 못했을 것이다. 내가 지치거나 뒤처졌나라는 생각이 드시는 분들이 본다면 ’앞서거니 뒤서거니 그런 건 다 개인적인거구나라는 생각을 하셨으면 좋겠다. 사람만이 시계를 보고 시간은 체크하지 않나. 그런 것들은 우리가 정해놓은 기준이고, 또 그런 기준들은 너무 박한 것 같다. 그런 고민이 있는 분들이 보셨으면 좋겠다. 만약 (이종석이) 영화를 보게 된다면 이런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 지금 내가 가고 있는 속도, 뱡향이 괜찮다고 느꼈으면 한다”라고 응원했다.

한때 ‘드림’에 이종석이 캐스팅 물망에 올랐다는 소식이 있었다. 이에 대해 아이유는 “처음 듣는다. 오~ 그랬구나. 여기에 대해서는 정말 들은 적이 없다. 저도 처음 안 사실이다”라며 놀라워하기도 했다.

한편 아이유가 출연하는 영화 ‘드림’은 오는 26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