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김혜수, ‘경소문’ PD 신작 ‘트리거’로 신드롬 다시 일으킬까

배우 김혜수. 소속사 제공

배우 김혜수. 소속사 제공

배우 김혜수가 새 드라마 ‘트리거’(가제)로 ‘김혜수 신드롬’을 다시 일으킬까.

15일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측은 “김혜수가 드라마 ‘트리거’(가제)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트리거’(가제)는 국내 최초 방송사 탐사보도국을 배경을 소재로 한 오피스 코미디다. 극 중 김혜수는 정의감 넘치는 탐사보도 팀장 역을 제안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리거’(가제)는 OCN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는 ‘경이로운 소문’ 시리즈를 연출한 유선동 PD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혜수의 출연이 성사된다면 지난해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슈룹’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게 된다.

한편 김혜수는 7월 26일 영화 ‘밀수’(류승완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