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부산국제영화제, 조종국 운영위원장 해촉 26일 논의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연합뉴스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연합뉴스

부산국제영화제(BIFF·이사장 이용관) 이사회는 오는 26일 열리는 임시총회에서 조종국 운영위원장 해촉 안건을 상정했다고 16일 전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이사회는 15일 회의를 열어 조 운영위원장 해촉(안)과 집행위원장 직무대행 체제를 위한 규정 개정(안), 혁신위원회 구성 및 역할(안)을 26일 열리는 임시총회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조종국 운영위원장 임명 강행으로 불거진 내홍이 수습될지 주목된다.

이용관 BIFF 이사장은 지난 5월 조 운영위원장 임명을 강행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조 운영위원장이 임명되자 허문영 집행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했고, 이후 허 위원장은 직장 내 성폭력 사건에 연루되면서 영화제를 떠났다.

BIFF 이사회가 조종국 운영위원장 해촉 안건을 총회에 상정하자 영화제 안팎에서는 이사회 및 집행부의 갈팡질팡하는 지도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직장 내 성폭력 사건을 미숙하게 처리, 공식 사과하는 일까지 겹치자 이 같은 목소리는 더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