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부산국제영화제 혁신위 7인 구성안 결정···시민단체도 참여한다

BIFF

BIFF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조직 내부를 혁신하고 영화제 향후 나아갈 방향 등을 제시할 혁신위원회 구성안이 마련됐다.

BIFF 혁신위원회 준비위원회는 3차 회의를 열어 7명으로 혁신위를 구성하는 안을 결정했다고 3일 전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이사 1명, 부산광역시 관계자 1명, 부산 영화인 2명, 서울 영화인 2명, 부산 시민단체 1명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혁신위에 참여하는 인원은 추후 구성될 부산국제영화제 이사회와 집행위원회 및 집행부에 참가할 수 없음을 전제로 했다고 준비위 측은 설명했다.

준비위는 영화계, 시민단체로부터 추천을 받아 차기 회의에서 혁신위 참여 인사, 의제 설정 등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