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틱톡, 음원 기반 영상 생성수 기준 ‘올해의 여름 노래’ 리스트 공개

글로벌 1위는 메이 스티븐스의 ‘If We Ever Broke Up’…틱톡 손댄스 챌린지로 인기 급부상

뉴진스 ‘Super Shy’, 한국에서 올 여름 가장 많이 생성된 음원 기반 콘텐츠 1위 차지

틱톡, 전 세계적으로 음악 및 아티스트 발견에 주요한 역할…음악 생태계 전반에서 영향력 확대

틱톡, 음원 기반 영상 생성수 기준 ‘올해의 여름 노래’ 리스트 공개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이 앱 내에서 영상 창작에 사용된 음원 데이터를 기준으로 ‘올해의 여름 노래(Songs of the Summer 2023) ’ 리스트를 25일 공개했다.

글로벌 및 국가별로 1위부터 10위까지 공개된 ‘올해의 여름 노래’ 리스트는 틱톡에서 지난 6~8월 약 3개월간 해당 음원을 사용해 만들어진 영상의 총 생성량에 기반하여 선정됐다. 글로벌 통합 1위는 틱톡에서 가사를 표현한 손댄스 챌린지로 인기가 급부상한 메이 스티븐스(Mae Stephens)의 ‘If We Ever Broke Up’이다. 슈퍼마켓에서 교대근무를 하던 영국의 무명 뮤지션을 단숨에 스타덤에 올려놓은 곡으로, 10억 명의 글로벌 커뮤니티를 보유한 틱톡 플랫폼에서는 재능만 있다면 누구나 글로벌 트렌드를 이끄는 아티스트가 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한국 1위는 뉴진스의 ‘Super Shy’가 차지했다. 2위는 K팝 아이돌들도 앞다투어 챌린지에 참여했던 ‘올해의 여름 노래’ 글로벌 1위곡인 ‘If We Ever Broke Up’이다. 3위는 (여자)아이들의 ‘퀸카’, 4위는 글로벌 순위에서 2위에 오른 도치(Doechii)의 ‘What it is’ 솔로 버전이다. 래퍼 도치는 틱톡에서의 바이럴을 통해 빌보드 차트 첫 입성을 이뤄냈다. BTS 정국의 첫 솔로 데뷔곡인 ‘Seven’의 클린 버전이 9위, 다이나믹 듀오의 ‘AEAO’는 10위에 올랐다. 특히 ‘AEAO’는 틱톡에서의 화제로 앨범 발매 9년만에 각종 음악 차트를 역주행하며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올해 여름 한국 틱톡에서 주목받은 음원의 특징 중 하나는 원곡을 빠르게 만든 스페드업(Sped Up)의 유행이다. 피프티피프티의 ‘Cupid’의 스페드업 버전이 5위, 베트남계 미국인 뮤지션 투이(thuy)의 ‘girls like me don’t cry‘ 스페드업 버전이 7위에 올랐다. 국경 없는 대중음악의 시대도 목격된다. 국내에 J팝 열풍을 몰고 온 요아소비(YOASOBI)의 ‘아이돌(アイドル)’과 이마세(imase)의 ’NIGHT DANCER‘가 각각 6위와 8위를 차지했다.

틱톡은 전 세계적으로 음악 및 아티스트를 발견하는데 주요한 역할을 수행하면서 음악 생태계 전반에서 그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제는 신곡뿐 아니라 오래전 발표한 곡도 틱톡 내에서 다양한 트렌드에 활용하는 방식을 통해 재발견 된다. 틱톡에서 바이럴되면 각종 음원 차트에 진입, 상업적인 성공을 이룰 가능성이 높다는 공식이 통하고 있다.

폴 호리칸(Paul Hourican) 틱톡 음악 콘텐츠 및 파트너십 글로벌 총괄은 “틱톡을 통해 다채로운 장르와 사운드, 뛰어난 재능을 가진 뮤지션을 새롭게 발견할 수 있었던 여름이었다. 2023년 ’올해의 여름 노래‘에 어떤 곡이 선정될지 전혀 예측할 수 없었으며, 이것이 바로 플랫폼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라며 “영국에서 아시아 너머까지 센세이션을 일으킨 ’If We Ever Broke Up‘의 성공 스토리와 같이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틱톡의 글로벌 커뮤니티와의 연결되면서 놀라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