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무인도의 디바’ 박은빈, 첫 기자회견서 통쾌한 한 방

tvN 토일드라마 ‘ 무인도의 디바’

tvN 토일드라마 ‘ 무인도의 디바’

박은빈과 김효진이 기자회견에 나선다 .

2 일 (토)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극본 박혜련·은열, 연출 오충환,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바람픽쳐스·카카오엔터테인먼트) 11 회에서는 서목하 ( 박은빈 분 ) 와 윤란주 ( 김효진 분 ) 가 RJ 엔터의 지분 문제를 기사로 터트린 문제의 원흉 봉두현 ( 오의식 분 ) 을 기자회견에서 만나 통쾌한 한 방을 날릴 예정이다 .

앞서 윤란주는 서목하의 데뷔 앨범을 맡는다는 조건으로 RJ 엔터의 지분을 포기하고 계약 해지를 선언했다 . 서목하는 자신을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한 윤란주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첫사랑 정기호 ( 채종협 분 ) 가족과 멀어지는 등 가수 데뷔를 위해 열정을 쏟아내고 있다 .

모든 것이 순조롭게 풀려갈 무렵 , 기자 봉두현이 단독으로 윤란주가 RJ 엔터의 지분을 차지하기 위해 팬을 이용했다는 기사를 내면서 위기가 몰아치기 시작했다 . 윤란주는 모든 논란을 자신이 끌어안겠다는 의사를 표했지만 서목하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 괴로운 정답보다는 위험에 정면으로 부딪히는 것이 더 나을 때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

과연 서목하가 이 위기를 어떻게 이겨낼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기자들 앞에 선 서목하와 윤란주의 모습이 담겨 있다 . 기자회견이 익숙한 듯 윤란주의 표정은 흔들림 없이 덤덤하기만 하다 . 그런 윤란주를 지켜보는 이서준 ( 김주헌 분 ) 과 박용관 ( 신주협 분 ) 의 표정도 바짝 경직돼 긴장감을 높인다 .

특히 윤란주의 기사를 터트린 기자 봉두현도 기자회견에 참석해 눈길을 끈다 . 이서준이 투자자들과 나누던 대화를 엿듣고 기사를 내 모든 문제를 일으킨 당사자 봉두현의 질문이 시작되자 서목하의 전투력도 점차 불타오른다 . 과연 서목하는 윤란주가 전수해준 기자회견 노하우를 활용해 여론을 바꿀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

가수의 꿈과 첫사랑인 정기호가 모두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서목하는 어떻게 위기를 벗어날까 ? 서목하의 후회 없는 마지막 선택이 펼쳐질 tvN 토일드라마 ‘ 무인도의 디바 ’ 는 2 일 ( 토 ) 밤 9 시 20 분에 11 회가 방송되며 오는 3 일 ( 일 ) 에는 최종회가 방송된다 .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