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TBS 내년 서울시 지원금 ‘0원’···존폐기로 속 구조조정

TBS

TBS

1990년 문을 연 공영방송인 TBS(교통방송)가 33년 만에 존폐DML 기로에 서게 됐다. 서울시(시장 오세훈) 내년 예산안을 확정하는 서울시의회 본회의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시 산하 미디어재단 교통방송(TBS)에 대한 시 지원금이 내년 1월 1일부터 끊길 것으로 보인다.

14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이날까지 내년도 서울시와 시교육청 예산안을 심의 의결한다. 이어 15일 본회의에서 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TBS 지원 여부는 결국 해법을 찾지 못했다. 심의 마지막 날까지도 내년도 시 예산안에 TBS 지원을 위한 출연금이 전혀 편성되지 않았다. 이대로 예산안이 확정되면 TBS 지원을 위한 내년도 예산은 ‘0원’이 된다.

TBS 지원금 문제 시작은 지난해 11월부터 이어졌다. 시의회는 TBS에 대한 서울시의 예산 지원 근거인 TBS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2024년 1월 1일부로 폐지하는 조례안을 가결했다.

다수당인 국민의힘은 정보통신기술 발전과 교통안내 수요의 급격한 변화, 방송 분야에 대한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기존 조례를 폐지하고 TBS를 서울시 출자·출연기관에서 제외해 민간 주도 언론으로서 독립경영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이유를 들어 가결을 주도했다. 당시 김어준이 진행한 TBS 시사 프로그램 ‘뉴스공장’의 정치 편향 등이 논란이 된 바 있다. 같은 해 12월 해당 조례가 공포됐다. 시가 TBS를 지원할 근거는 사라진 셈이다.

시는 지난달 6일 조례 시행을 6개월 연기해달라고 시의회에 긴급 요청했다. TBS 혁신·독립경영을 위해 내년 6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시의회 의석의 3분의 2가 넘는 75석을 지닌 국민의힘 기류는 부정적이다.

정례회 기간 전 의안 제출 기한(10월16일)을 이미 넘긴 상태에서 고심을 거듭한 끝에 시가 급박하게 SOS를 요청했지만, 시의회의 문턱을 넘지 못한 상태다. 시의회에서는 이미 1년 전에 폐지가 예고된 상황에서 지난 한 해 서울시가 개정 조례안 제출이나 TBS 인수 주체 협상 등에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는 TBS 폐지조례 시행일을 내년 7월로 미뤄달라고 시의회에 요청하면서도 개정 조례안을 만들어 제출하지는 않았다.

TBS 연간 예산 약 400억원 중 70% 이상을 시 출연금에 의존한다. 지원 폐지 조례안이 그대로 시행되면 사실상 TBS의 생명줄을 떼는 셈이다. 시 지원이 끊기면 TBS는 인건비조차 지급할 수 없는 상황이 된다. 실제로 TBS는 구성원들로부터 희망퇴직 신청을 받아 최근 확정 지었다. 이에 따라 PD를 비롯한 일부 직원은 이달까지 일하고 회사를 떠나게 됐다.

지난달 민주당 시의원 30명이 TBS 지원 폐지조례 시행일을 2년 6개월 연기하자는 취지의 조례안을 공동 발의했지만, 국민의힘이 다수당인 현재 시의회 구성상 이 안이 논의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