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웨이브엔터테인먼트, 심형준 감독 전속계약

웨이브엔터테인먼트

웨이브엔터테인먼트

심형준 감독이 웨이브엔터테인먼트에 합류하며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지난 15일 웨이브엔터테인먼트는 심형준 감독과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활동 지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심형준 감독은 포토그래퍼와 광고 감독, 뮤직비디오 감독, 독립영화 감독, 미술작가 등 다채로운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아티스트다.

그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바바라 소재 ‘브룩스 인스티튜트 (Brooks Institute)’ 사진학 졸업 후 가수 윤도현과의 인연으로 한국으로 귀국하여 10여 년의 기간 동안 포토그래퍼 활동과 더불어 뮤직비디오 및 광고 , 예능 , 드라마 감독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웨이브엔터테인먼트

웨이브엔터테인먼트

윤도현밴드 (YB) 7집 앨범 촬영을 시작으로 샤이니 , 엑소 , NCT, 박재범 등 수많은 아티스트들과 함께 작업하며 포토그래퍼 , 뮤직비디로 감독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어 심형준 감독은 MBC 인기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며 방송인 전현무의 엘사 분장 달력사진 포토그래퍼로 방송에 데뷔하였고 , 이후 현대자동차그룹 아이오닉, 어도비 포토샵, 코닥, 샌디스크 USB등 모델로 발탁되기도 했다 .

나아가 메이저 광고 기획사 이노션과 함께 광고 감독으로 데뷔해 유니클로, SK텔레콤, 평창 동계올림픽,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등 수많은 작업을 맡았다 .

또, 가수 솔비가 소속된 M.A.P 크루에서 NEGATIV라는 예명으로 사진 , 그림 전시 등 예술적인 면모를 선보이고 있다.

웨이브엔터테인먼트

웨이브엔터테인먼트

심형준 감독은 “앞으로 웨이브엔터테인먼트에서 다양한 문화와 경험을 지닌 아티스트들과의 시너지가 매우 기대된다 ”며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강연 활동도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웨이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연출가 , 예술가로 업계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는 심형준 감독과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웨이브엔터테인먼트는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와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가 공동 창립한 기획사로 심형준 감독은 원더걸스 출신의 우혜림 , 아나운서 출신 최송현에 이어 세 번째로 영입된 한국인 아티스트다.

웨이브엔터테인먼트에는 에바 포피엘, 크리스티나 콘팔로니에리, 니디 아그르왈, 사라 수경 엉리에, 벨랴코프 일리야, 자히드 후세인, 카를로스 고리토, 프셰므스와브 크롬피에츠 등이 소속돼 있다.

웨이브엔터테인먼트

웨이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