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하준, 고주원에 선전포고 “회장 자리 놓고 싸우는 경쟁자”(효심이네)

사진=KBS2

사진=KBS2

‘효심이네’ 하준이 고주원에게 회장자리를 두고 경쟁하겠다고 선언했다.

강태민(고주원 분)은 20일 방송된 KBS2 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임원들은 “이사회에서 최 고문님이 살아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래서 더 아슬아슬하게 가결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강태민은 임원들에게 “계열사를 매각해도 괜찮으니 추후 회장 승계에서 법적으로 문제의 소지를 만들지 말아라”고 지시했다.

강태호(하준 분)은 강태민의 움직임을 전해 들었다. 한 임원은 “최 고문님이”라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에 강태호는 “알고 있다. 우연히 할머니를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강태민을 찾아가 “부회장 승진 축하드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강태민은 “부회장 승진을 막지 못해서 아주 속상했겠다”라고 비꼬았다.

그러나 강태호는 “속상할 건 없다. 어차피 회장 승계는 못 할 테니까”라며 “더 이상 애 취급하지 말아라. 이제 사촌 동생이 아니라 회장 자리를 놓고 싸우는 경쟁자니까. 미리 알려드렸다. 다음 이사회에서 뵙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숙향(이휘향 분)은 “테민이가 이혼하게 생겼다. 아무래도 TV라이브와 관계가 깨질 것 같다”고 걱정했다. 최수경은 최 회장(이승철 분)에게 강태민과의 결혼생활을 고백했다.

최 회장은 “결혼 전부터 우리 딸의 마음을 아프게 하더니. 당장 여기로 오라고 해라”며 “너를 바보로 만들어서 안방에 가둬놓거나 너 스스로 나가라는 소리 아니야?”라고 역정을 냈다.

이어 “버티지 말아라. 요즘 세상에 이혼은 흠도 아니다. 나오고 싶으면 나와라”며 “뒷수습은 아빠가 하겠다. 아무리 태산이라도 언론 앞에서 얼마나 힘을 쓰겠냐?”고 덧붙였다.

최수경이 화장실에 간 사이 최 회장은 최명희(정영숙 분)의 전화를 받았다. 최명희는 “날세. 나한테 장학금을 받아 대학을 나오고 미국 유학까지 갔다 온 사람이 키워준 주인을 몰라보는 게 말이 되냐? 하긴 내 장례식장에 와서 억지 눈물을 짜고 조문하고 갔을 테니 놀라는 것도 당연하다”고 말하며 만남을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