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뉴스하이킥’ 진행자 신장식 하차···선방위 법정 제재 압력?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패널 편향 논란’을 이유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선거방송심의위원회(선방위) 법정 제재를 받은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 진행자 신장식이 방송에서 하차를 한다.

신장식은 29일 MBC 라디오 표준FM(95.9㎒) ‘신장식의 뉴스하이킥’ 방송에서 “2월 8일에 마지막 방송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인 이형기의 시 ‘낙화’를 낭송한 후 이같이 밝히면서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을 둘러싼 작금의 상황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MBC와 상의했는데, 저와 MBC의 생각이 모두 일치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래서 제가 물러나기로 했다”며 “MBC에 더 부담을 줄 수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후 무엇을 하고 어디에 있을지 저는 아무것도 정하지 못했다. 모든 생활과 계획을 ‘뉴스하이킥’ 중심으로 짜놓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장식이 언급한 ‘작금의 상황’은 프로그램에 대한 선방위의 법정 제재를 염두에 둔 것으로 관측된다. 선방위는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의 지난해 12월 20∼22일, 25∼26일, 27일 방송분에 친야권 성향 패널이 친여권 성향 패널보다 현저히 많이 출연하고 패널 발언이 편향돼 있다며 ‘관계자 징계’를 24일 의결했다.

신장식은 2000∼2008년 세 차례에 걸쳐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후보로 총선에 출마했고, 민주노동당 대표 비서실장과 진보신당 대변인 등을 지냈다. 2013년 제2회 변호사시험에 합격해 변호사로도 활동했다. 그는 2021∼2022년 TBS FM 라디오에서 ‘신장식의 신장개업’을 진행했고, 2023년 1월부터 MBC에서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을 진행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