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조영남 “뮤지컬의 한 장면 같았어” 극찬 (불후의 명곡)

KBS2 ‘불후의 명곡’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캡처

가수 영기가 ‘도시여 안녕’ 무대로 조영남의 극찬을 얻었다.

10일 오후 KBS2 ‘불후의 명곡’(이하 ‘불후’) ‘아티스트 조영남 편’ 1부가 방송된 가운데, 영기는 조영남의 ‘도시여 안녕’을 선곡, 기대 이상의 완성도로 귀호강을 안겼다.

영기는 자신을 ‘조선의 각설이’라고 소개하며 스튜디오에 유쾌한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김준현이 “개그맨 출신 가수들만이 할 수 있는 무대가 분명히 있다. 소품을 쓰는 것에 과감함이 있달까”라며 기대를 드러내자, 영기는 “선배님, 소품을 쓰는 데 과감하다기보다는 소품이 (무대의) 80%다”라고 맞받아쳐 출연진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한 정동하의 대결 상대로 DK가 결정되자, 영기는 “제가 바로 옆에서 (DK 씨의) 눈동자를 봤는데 굉장히 심하게 흔들리고 있다”라며 센스 가득한 입담으로 출연자들의 긴장을 풀어주기도 했다.

DK 대결 상대로 꼽힌 영기는 원곡자 조영남의 ‘도시여 안녕’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모았다. 영기는 꽃가루부터 새마을 티셔츠, 리어카 등 다양한 소품을 활용, 끼가 쏟아지는 ‘도시여 안녕’ 무대로 조영남의 박수까지 받으며 실력자임을 입증했다. 이에 조영남은 “뮤지컬의 한 장면 같았어”라며 솔직한 평을 남겼다.

‘불후의 명곡’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영기는 10일과 11일 방송되는 SBS FiL, SBS M ‘더 트롯쇼 특집 생SHOW’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