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아 속쓰려~개비스콘 짤’ 배우 김하균, 이재성 후원회장 맡으며 공개지지

배우 김하균. 이재성 후보 측 제공.

배우 김하균. 이재성 후보 측 제공.

배우 김하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성 2호 영입인재 이재성의 후원회장을 맡으며 공개지지에 나섰다.

지난 14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사람과 미래, 부울경 민주당 콘서트’가 열렸다. 이날 이재성 후보는 ‘조경태 의원 보고있나!’ 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당적까지 바꿔가며 5선이 된 국민의 힘 조경태 의원과 정면승부를 하겠다”며 “부산 사하을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강연에서 ‘이재성 성공 경험을 사하의 성공신화로’라는 슬로건을 공개한 뒤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 지지자로 ‘아 속 쓰려~, 개비스콘 짤’로 유명세를 치른 배우 김하균을 후원회장으로 모신다”고 깜짝 발표해다. 김하균과 이재성 후보는 부산중앙고 선후배 사이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성 2호 영입인재(왼쪽)와 배우 김하균(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이재성 2호 영입인재(왼쪽)와 배우 김하균(오른쪽).

이재성 후보는 넷마블 입사 1년 만에 이사로 승진했고 33세에 CJ그룹 이사가 됐다. 엔씨소프트 전무, 러기드코리아 대표를 거쳐 에듀테크 스타트업 퓨쳐스콜레 이사회 의장, 자율주행 스타트업 새솔테크 CEO 등 대기업과 주요 IT 기업에서 임원으로만 18년 일한 경력이 있다. 작년 12월 14일 인재영입 기자회견에서 “비례 거부하고 고향 부산에 도전하겠다”며 일찌감치 부산 사하을 출마 준비에 나섰다.

지난 1월 23일에는 당 대표를 대신해 제22대 총선 민주당 정강·정책 TV 방송 연설의 첫 연설자로 나서며 당내 미래산업 정책 아이콘으로 존재감을 키웠다. 이재명 당 대표는 지난 설 연휴 자신의 공식 X(구 트위터)에 “자발적으로 험지로 가 주신 이재성 동생”, “기회가 되면 꼭 업어드리겠습니다”라는 글로 부산에서 적극적인 행보를 펼쳐온 이 후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최근에는 톡톡 튀는 SNS 쇼츠로 인터넷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인기 OST ‘해가 될까’를 배경음악으로 하고 인기 예능 프로그램(환승연애)을 패러디한 ‘5선 20년 그 남자 잊고 이재성으로 환승해주십시오’라는 쇼츠(환승정치)에 “민주당 맞나?” “신선하다” “IT 전문가라 다르네!”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이재성 예비후보는 추후 정식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사하을 비전과 공약을 차례로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