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만난사람 400명될 듯” 황정음, 남편 이영돈 얼굴박제···‘이혼설’ 대두

황정음과 남편 이영돈. 인스타그램 캡처

황정음과 남편 이영돈.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황정음이 남편 프로골퍼 이형돈의 사진을 연이어 공개해 ‘이혼설’까지 불거지고 있다.

황정음은 21일 인스타그램에 이영돈이 육아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그는 “너무 자상한 내 남편 아름답다. 나랑 결혼해서 너무 바쁘게 재밌게 산 내 남편 이영돈. 그동안 바빴을 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라고 적었다.

이외에도 황점음은 이영돈의 일상 사진을 올리며 “우리 오빠 짱구 시절, 추억 여행 중” “A형 감염 걸려서 아팠을 때” “우리 남편 이영돈 82년생, 초콜릿 받고 신나심” 등의 설명을 덧붙였다.

황정음과 이영돈은 2016년 결혼해 두 아들을 두고 있다. 황정음은 2020년 9월 이혼조정신청을 제기해 파경을 알리는 듯 했으나 2021년 7월 다시 부부의 연을 이어가기로 했다. 2022년 3월에는 둘짜 아들을 품에 안았다.

황정음이 이영돈과 관련한 게시물을 연이어 올린 것은 재결합 이후 처음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황정음이 ‘해킹을 당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쏟아냈지만 해당 게시물은 황정음이 직접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황정음의 냉담한 반응도 이목을 끌었다. 이영돈의 지인이 “이영돈이 연락이 안 된다”는 댓글을 달자 황정음은 “그럴만하다. 지금 걸린 게 많아서 횡설수설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다른 이가 “영돈 오빠 요즘 많이 바쁘신듯”이라고 댓글을 달자 황정음은 “결혼식 했을 때부터 많이 바쁘셨다”고 했다.

이외에도 “이렇게 생기셨구나 이영돈님”이라는 지인의 댓글에 황정음은 “한번 봐도 기억 안 나게 생겼다. 잘 기억해보면 만난 사람 400명 정도 될 듯”이라고 대댓글을 달았다.

황정음의 이번 업로드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들 부부가 또다시 이혼 위기를 맞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