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간밤TV] ‘나솔사계’ 9기 옥순-14기 옥순, 파국이다

SBS Plus, ENA  ‘나솔사계’

SBS Plus, ENA ‘나솔사계’

‘나솔사계’ 9기 옥순과 14기 옥순이 ‘로맨스 혈투’로 ‘솔로민박’을 들었다 놨다.

22일(목) 방송한 SBS Plus와 ENA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남자 1호의 ‘데이트권’이 부른 9기 옥순과 14기 옥순의 ‘옥순즈 워’ 전말이 공개됐다.

앞서 남자 1호는 9기 옥순에게 ‘데이트권’을 쓰려다가 마음을 바꿔 14기 옥순에게 데이트를 신청했던 터. 하지만 14기 옥순은 남자 1호가 자신이 아닌 9기 옥순에게 ‘데이트권’을 쓸 줄 알고 남자 1호와의 모닝 데이트를 예약해놓은 상황. 이를 뒤늦게 안 남자 1호는 14기 옥순과 남자 4호가 다정하게 데이트 나가는 모습을 씁쓸하게 지켜봤고, 9기 옥순은 예상과 달리 남자 1호가 자신에게 데이트 신청을 하지 않자 답답한 마음에 남자 1호를 찾아갔다. 남자 1호는 그런 9기 옥순에게 “어제 왜 일찍 잤냐”며 아쉬워했고, 9기 옥순은 “다시 (데이트 선택을) 바꾸면 안돼?”라고 졸랐다. 남자 1호는 “그럼 내가 뭐가 되냐”며 대신 아침을 같이 먹자고 제안했다.

남자 4호와의 모닝 데이트에 나선 14기 옥순은 자신의 속내를 솔직하게 표현했다. 14기 옥순은 “오늘에서야 얘기하자면 제 첫인상 선택도, 제 원픽도 남자 4호님이었다. 그런데, ‘나는 SOLO’ (14기) 방송을 보셨어야 했는데, 전 ‘원픽’한테 직진하다가 망했었다. 그래서 ‘2픽’이었던 남자 1호를 알아보러 갔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14기 옥순의 속마음을 전혀 알지 못했던 남자 4호는 놀라워했고, “저도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제작진이) 지금 관심 있는 분이 몇 분이냐고 했을 때, 두 분을 얘기했다. 누구랑 누군지는 알겠죠?”라고 화답했다.

남자 1호와 9기 옥순은 ‘모닝 고기’를 먹자며 인근 식당으로 갔다. 이후 남자 1호는 고기를 열심히 구우며 9기 옥순에게 “조용한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9기 옥순은 “그대의 취향에 맞추고 싶진 않다”고 응수했고, 남자 1호는 “내 사람이 (남들 앞에서 나서서) 광대 취급 받는 게 싫어서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자 1호의 까다로운 취향에 9기 옥순은 ‘키 165cm 이상’, ‘고향 서울’, ‘자녀 성별 통일’, 등 그간 남자 1호가 밝힌 이상형의 조건을 언급하면서 자신의 핸드폰에 이를 적어넣었다. 뒤이어 “나 조용한 성격 부분에서 탈락이야?”라고 물었고, 남자 1호는 “그걸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잠시 후, 9기 옥순은 급격히 말이 없어졌다. 식사 후, 남자 1호는 9기 옥순의 사진을 적극적으로 찍어줬고, 공교롭게도 두 사람의 뒤에는 14기 옥순과 남자 4호가 데이트를 하고 있어서 소름을 유발했다.

남자 4호와의 데이트 중, 14기 옥순은 “만약 ‘데이트권’을 땄으면 저한테 썼을 것이냐?”라고 물어봤다. 남자 4호는 “‘무조건 9기 옥순한테 써야지’는 아니다”라고 이야기했다. 14기 옥순은 남자 4호와 데이트를 마친 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사람이 너무 가벼운 느낌이라 ‘1대1’로 대화하면 어떨까 했는데 진중한 대화가 되더라. 노선을 바꿔서 직진해 볼 수 있지 않을까?”라고 높아진 호감을 표현했다.

한편, 남자 1호는 14기 옥순이 약속 시간에 오지 않자, 9기 옥순과 다시 커피를 마시러 나갔다. 약속 시간보다 12분 늦은 14기 옥순은 “내가 늦게 와서 데이트를 취소한 건가”라며 당황했지만, “어쩔 수 없지”라며 남자 4호 옆에 다정히 앉았다. 그런 뒤, 두 사람은 서로의 손톱 거스러미를 잘라주며 핑크빛 분위기를 이어갔다.

9기 옥순과 카페에서 다시 마주앉은 남자 1호는 “결혼해서도 직장 생활을 할 거냐”고 물었다. 9기 옥순은 “난 소속감을 중시하는 편”이라며 “월급을 다 쏟아 부어서라도 육아 도우미를 쓸 것”이라고 말했다. “결혼할 여자가 전업주부였으면 좋겠다”고 밝힌 남자 1호는 “그럼 넷 중에 마음에 드는 사람은 있냐? 왜 표현을 안 하냐?”라고 궁금해 했다. 9기 옥순은 “했는데, 더 해줘? 부족하다고 느끼면 더 솔직하게 얘기해줄게”라고 불꽃 어필했다.

남자 1호를 내내 기다리던 14기 옥순이 얼마 후, 남자 1호와 9기 옥순이 돌아오자 굳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게다가 두 사람이 식사를 하고 왔다는 사실을 들은 14기 옥순은 남자 1호에게 서운해 했다. 남자 1호는 “또 먹을 수 있다”면서 이번엔 고기가 아닌 회를 먹으러 가겠다고 14기 옥순을 달랬다. 남자 1호가 어디를 가야 할지 서칭하느라 잠시 자리를 비우자, 9기 옥순은 14기 옥순에게 “나 너한테 물어볼 거 있는데”라며 독대를 신청했다.

이어 “너 어제 나 자고 있는데 왜 깨워서 (남자) 1호님이 누구 선택했냐고 물어봤어?”라고 따졌다. 14기 옥순은 “난 이미 본인한테 들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한테 그걸 물어볼 이유가 없지”라고 답했다. 하지만 9기 옥순은 14기 옥순이 계속 남자 1호에 대한 정보를 묻고 다니면서 자기를 견제한다고 오해했고, 급기야 “대체 자는 사람을 깨우면서까지 뭐가 그리 급해서”라며 언성을 높였다. 14기 옥순은 “자는데도 물어볼 수 있는 사이라고 생각했지. 기분이 나빴다면 앞으로 깨우지 않을게”라고 받아쳤다.

14기 옥순의 말에 움찔한 9기 옥순은 “내가 어제 피곤해서 그럴 수 있는데”라고 화해의 운을 띄웠는데, 14기 옥순은 다시 “기분이 태도가 된 상황인 것 같네”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9기 옥순은 “그건 네가 판단할 게 아닌 것 같은데”라며 발끈했다. 두 옥순의 기 싸움은 점차 커져갔고, 14기 옥순이 “이렇게 몰아세울 줄은 몰랐네”라고 9기 옥순의 말투를 지적했다. 결국 9기 옥순은 “내가 그렇게 얘기한 건 미안해. 데이트 잘 다녀 와”라고 사과했다. 14기 옥순은 “어쨌든 난 캐묻고 다니진 않았어. 그건 참 억울하네”라고 말한 뒤, 9기 옥순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때마침, 남자 1호가 14기 옥순을 데리러 왔고, 두 사람은 곧장 데이트를 떠났다. 남자 1호는 횟집으로 14기 옥순을 안내했고, 두 사람은 식사를 하면서 서로의 연애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데이트 후 14기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남자 1호님한테 제 마음이 더 큰 것 같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솔로민박’에서 남자 4호는 9기 옥순의 손톱 거스러미를 다정하게 잘라줬고, 데이트를 마친 남자 3호와 7기 옥순이 돌아왔다. 9기 옥순은 새 양복을 차려입은 남자 3호에게 “나 만날 때 그렇게 좀 입고 오지”라며 농담을 던졌고, 남자 3호는 “혼자 먹게 한 게 누군데! 나 충격 먹고 퇴소할 뻔 했잖아”라고 받아쳤다. 9기 옥순은 남자 3호에게 “낮술 먹자!”라고 미니 데이트를 신청했다.

남자 4호는 자신에게 ‘데이트권’을 쓴 11기 옥순과 함께 ‘한우 데이트’를 떠났다. 11기 옥순의 차에 탄 남자 4호는 서툰 운전 실력을 보인 11기 옥순에게 “이런 게 매력 있네”라며 칭찬했고, ‘솔로민박’에 남은 남자 3호와 9기 옥순은 ‘낮술’을 즐기며 한층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뒤이어 남자 3호가 야심차게 맞춘 새 양복을 입고 바다에 풍덩 뛰어드는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 이들이 로맨스가 어떤 변화를 맞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솔로민박’의 대혼돈 로맨스는 29일(목) 오후 10시 30분 SBS Plus와 ENA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