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속옷만 입고···밀라노도 놀란 문가영 패션

문가영 인스타그램

문가영 인스타그램

배우 문가영의 파격 란제리 패션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25일 문가영은 SNS에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돌체앤가바나 패션쇼에 참석한 사진을 올렸다.

문가영은 지난해 11월 해당 브랜드 앰버서더로 발탁됐다. 당시 그는 시즌 패션쇼에 참석해 화이트 시스루룩을 통해 최근 글로벌에서 유행하고 있는 ‘노팬츠룩’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배우 문가영. 코스모폴리탄 SNS캡처

배우 문가영. 코스모폴리탄 SNS캡처

배우 문가영. 코스모폴리탄 SNS캡처

배우 문가영. 코스모폴리탄 SNS캡처

배우 문가영. 코스모폴리탄 SNS캡처

배우 문가영. 코스모폴리탄 SNS캡처

배우 문가영. 코스모폴리탄 SNS캡처

배우 문가영. 코스모폴리탄 SNS캡처

그런 문가영이 이번엔 ‘언더붑’(가슴 아래가 드러나는 패션) 까지 더해진 더욱 파격적인 패션으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문가영은 이날 검정색 브라에 검정 레이스 팬티, 그리고 가터벨트에 스타킹을 신고 속옷이 훤히 비치는 블랙 망사 시스루를 걸친 채 대중 앞에 섰다. 화려한 액세서리와 긴 머리로 시선을 분산시키긴 했지만 그의 몸은 그대로 노출됐다.

그의 이 같은 란제리 패션에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문가영이 이날 입은 드레스는 돌체앤가바나의 새 컬렉션 중 하나다. 앰버서더가 해당 시즌의 새 드레스를 입는 것은 당연하지만, 다른 드레스가 있음에도 불필요한 노출로 시선을 끌어 불편하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그러나 문가영은 전혀 부끄럽거나 불편해하지 않고 여러 사람 앞에서 당당한 에티튜드를 이어갔으며,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손키스도 날렸다. 전세계 카메라 앞에서도 여러 포즈를 취하며 아름다운 몸매를 뽐냈다. 그의 이런 모습에 “아름답다”는 평가도 따라왔다.

한편 문가영은 지난해 JTBC ‘사랑의 이해’, tvN ‘이로운 사기’ 등에 출연했다. 지난 6일 첫 번째 산문집 ‘파타(PATA)’를 출간하며 작가로 데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