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파묘’ 200만 돌파…‘서울의 봄’보다 빠르다

‘파묘’ 포스터. 쇼박스 제공. 사진 크게보기

‘파묘’ 포스터. 쇼박스 제공.

영화 ‘파묘’가 개봉 4일째인 오늘 2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파묘’가 25일, 개봉 4일 만에 누적 관객 수 200만을 돌파하며 극장가에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파묘’는 25일(일) 오후 4시 30분 누적 관객 수 2,010,203명을 동원, 100만 관객을 돌파한 지 불과 하루 만에 놀라운 속도로 흥행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누적 관객 수 1,310만 명을 기록한 2023년 최고의 흥행작 ‘서울의 봄’이 개봉 6일째 200만 관객을 동원한 것보다 2일 빠른 속도로 눈길을 끈다.

‘파묘’ 200만 기념 사진. 쇼박스 제공. 사진 크게보기

‘파묘’ 200만 기념 사진. 쇼박스 제공.

또 어제 24일(토) 하루 동안 관객 770,925명을 동원하며 2024년 일일 최다 관객 수를 기록했다. 개봉 4일째에도 CGV 골든에그지수 95%를 유지하고 있는 영화 ‘파묘’는 다양한 해석의 여지를 남긴 장면들로 실 관람객들의 뜨거운 반응과 N차 관람을 유도하며 개봉 2주 차에도 식지 않는 흥행 열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편, 200만 돌파 소식과 함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파묘’ 팀의 훈훈한 인증 사진 또한 공개됐다. 연기부터 홍보까지 완벽한 팀플레이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김재철, 그리고 연출의 장재현 감독이 함께하며 열정적인 에너지를 나누고 있다.

개봉 4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오컬트 미스터리 ‘파묘’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