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30대 작곡가, 마약취해 강남한복판 난동부리다 체포

30대 작곡가가 마약에 취해 강남거리를 활보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경향신문 자료시이미지

30대 작곡가가 마약에 취해 강남거리를 활보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경향신문 자료시이미지

30대 작곡가가 마약을 투약한 뒤 환각 상태에서 웃통을 벗은 상태에서 강남 한복판을 활보하다 구속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과 재물손괴 혐의로 작곡가 최모씨(39)를 구속했다.

최모씨는 지난 22일 새벽 필로폰을 투약하고 강남구 삼상동의 한 무인 카페에서 난동을 피우며 내부 집기 등을 부순 혐의를 받는다.

최모씨는 카페를 나와 폭설이 내린 출근길 시내에서 웃통을 벗고 활보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최모씨가 난동을 부린 카페에서는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는 신고도 접수됐다.

경찰은 최모씨에 대해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최모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열고 영장을 발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