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윤남기, 다이아 찬 ♥이다은에 “이효리보다 예뻐”

유튜브 채널 ‘남다리맥’

유튜브 채널 ‘남다리맥’

‘돌싱글즈’ 출신 윤남기가 아내 이다은에게 다이아를 선물했다.

26일 윤남기·이다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남다리맥’에 ‘주거니 받거니’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날 두 사람은 이다은의 생일을 앞두고 쇼핑몰을 찾았다. 이다은은 “저희가 생일에 가격에 상관 없이 서로 갖고 싶은 걸 사준다”며 “뭐 갖고 싶냐고 해서 생각하다가, 갖고 싶은 게 없고 맛있는 거나 힌 끼 먹고 끝내자고 했는데 오빠가 그래도 꼭 사주겠다고 해서 무작정 왔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주얼리샵에 들어섰다. 이다은은 “막상 들어오니까 또”라며 각종 보석들로부터 눈을 떼지 못했다. 한 목걸이 앞에 멈춰선 이다은은 “눈에 확 들어온다. 얼마 전 이효리 언니가 테니스 목걸이를 레이어드해서 나왔는데 너무 멋있더라. 계속 그 목걸이만 찾아봤는데 그게 여기 있다”고 갖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유튜브 채널 ‘남다리맥’

유튜브 채널 ‘남다리맥’

그러자 윤남기는 “한번 해보라. 이효리가 예쁜지 이다은이 예쁜지 해보자”며 주접 멘트를 날렸다. 부끄러워하면서도 이다은은 목걸이를 착용한 뒤 “예쁘다”며 만족했고 윤남기는 “너무 잘 어울린다. 이효리보다 더 예쁘다”고 팔불출 면모를 자랑했다.

이어 다이아 목걸이도 착용해봤다. 이다은이 가장 큰 1캐럿 다이아를 착용하자 윤남기는 “잘 어울리네”라며 “잘 어울리니까 생일 선물로 해주겠다”고 쿨하게 이야기했다. 알고보니 윤남기는 며칠 전 혼자 이다은의 생일선물을 찾던 중 미리 상담을 받았던 것.

이다은은 “내가 너무 맨날 받기만 해서 안될 것 같다. 시계 하나 사주겠다”며 각자의 선물을 결제, 주거니 받거니 해 달달함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