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문]‘사기혐의 피소’ 재희 “진실 알릴 것···배우 호구아냐”

배우 재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재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재희(이현균)가 사기 혐의로 피소된 것과 관련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나섰다.

재희는 28일 인스타그램에 “진실이 반영되지 않은 일방적 말에 절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 드려 죄송하다”며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배우는 호구가 아니다”고 밝혔다.

재희 전 매니저 A씨는 최근 남양주남부경찰서에 재희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사건은 재희의 주소지가 있는 서울 강서경찰서로 이첩될 예정이다.

고소장에 따르면 A씨와 재희는 약 6년간 함께 일하며 신뢰관계를 쌓아왔고 지난해 2월 재희는 자신의 연기학원을 만들고 싶다며 A씨에게 돈을 빌려 줄 것을 요청해 총 6000만원을 빌려 갔으나 이를 상환하지 않고 연락을 두절했다.

재희는 연기학원을 차린 뒤 A씨에게 ‘돈을 구하고 있다’ ‘마련 중이다’ ‘기다려 달라’ 등 상환 날짜가 지난 뒤에도 상환을 차일피일 미루다 지난해 12월 이후 A씨와의 모든 연락을 끊었다.

A씨는 “돈을 갚겠다고 약속하고 6개월이나 시간을 벌어 놓고 1원도 변제 하지 않고 잠수 중인 상태에서도 각종 연예활동과홍보대사, 각종행사를 비롯해 누구나 볼수있는 개인SNS, 유튜브에 활동하며 근황을 전하고 있다”며 “사실상 2차 가해를 당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형사고소와 별개로 A씨는 재희에 대해 대여금 반환 청구소송 또한 제기한 상태다.

이하 재희 인스타그램 입장 전문

진실이 반영되지 않은 일방적인 말에

절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 드려 죄송합니다.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배우는 호구가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