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삼일절 쉬어서 부럽다” 엔하이픈 니키, 결국 사과

엔하이픈 니키. 빌리프랩.

엔하이픈 니키. 빌리프랩.

“삼일절에 쉬어서 부럽다”고 발언해 논란이 된 엔하이픈 일본인 멤버 니키가 결국 사과했다.

니키는 지난달 29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내일만 버티면 주말이네요. 파이팅 엔진”이라며 팬들에게 안부 인사를 건넸다.

하지만 니키가 언급한 ‘내일’은 3월 1일 삼일절 국경일로 쉬는 날 이었다. 이에 팬들이 “한국은 내일 쉰다”고 댓글을 달았고, 니키는 “내일 빨간 날이에요?” 라고 물었다. 팬이 “응. 삼일절이라서 쉰다”라고 하자 니키는 “부럽다 ㅎ”라고 댓글을 달았다.

휴일을 뜻하는 일명 ‘빨간 날’이 부럽다는 것이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니키의 국적이 일본인이라는 것이 논란이 됐다. 삼일절은 1919년 3월 1일 국민들이 일본의 오랜 핍박과 식민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하며 한국의 독립 의사를 전세계에 알린 날을 기념하는 국경일이다. 올해로 105주년을 맞았다.

삼일절은 우리나라의 가장 큰 국경일 중 하나다. 특히 수많은 국민들이 목숨을 버려가며 독립운동에 나섰고, 자발적으로 독립의사를 표명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누리꾼들은 “삼일절을 몰랐다니 말이되냐” “대한민국에서 돈 벌고 있으면 이 정도는 알아야 되는거 아니냐” “무슨 생각으로 한국에 머물고 있는지 모르겠다” “벌써 몇 년 째 한국에 있는데 소속사가 교육이 너무 한거 아닌가?” “왜 한일전에 사람들이 흥분하는지도 지금껏 몰랐다는건가”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결국 니키는 글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니키는 “중요한 국경일인 삼일절에 대해 경솔하게 표현한 점 사과드린다. 잘못을 깨닫고 해당 글은 바로 삭제했다. 앞으로 더 주의하겠다”고 사과했다.

엔하이픈(ENHYPEN)은 7인조 보이 그룹이다. 엠넷 아이돌 리얼리티 서바이벌 프로그램 ‘I-LAND’를 통하여 결성돼 2020년 11월 30일에 데뷔했다. 니키는 이전부터 한국에서 연습생 생활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니키가 속한 엔하이픈은 지난달 23~25일 서울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에서 월드투어 앙코르공연 ‘페이트 플러스 인 서울’ 을 성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