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원로배우 오현경 타계, 향년 88세

연합뉴스

연합뉴스

원로배우 오현경이 향년 88세로 세상을 떠났다.

오현경은 1일 오전 9시 11분쯤 경기도 김포 한 요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유족들이 전했다. 그는 지난해 8월 뇌출혈로 쓰러진 후 6개월 넘게 투병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시인 오일도의 종손자로 1936년 서울 종로구 수송동에서 태어났다. 1954년 서울고등학교 재학시절 교내 연극부를 만들었고, 이듬해 유치진 희곡을 무대에 올린 ‘사육신’에서 연출을 맡고 조연인 성삼문 역으로 출연해 ‘전국 고교생 연극경연대회’에서 수상했다.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입학한 후 연세극예술연구회 회원이 되어 연기와 연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이후 극단 실험극장 창립 동인으로 ‘봄날’, ‘휘가로의 결혼’, ‘맹진사댁 경사’, ‘3월의 눈’ 등에 출연하며 60년 넘게 배우 활동을 이어왔다.

고인은 KBS 1기 공채 탤런트로 1960년대 TV 드라마 시대에도 참여했다. 옛 TBC 시절에는 잘생긴 부유층 청년과 경쟁하는 순박한 동네 총각 캐릭터를 주로 맡으며 인기를 끌었다. 특히 방송사 통폐합 후 1983년부터 1993년까지 방송한 KBS 드라마 ‘TV 손자병법’에서 샐러리맨 애환을 상징하는 만년 과장 이장수 역으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그의 연기는 무대나 안방극장 스크린에서 항상 정확한 발음과 발성에 안정적인 감정 표현과 동작을 구현했다.

오현경은 식도암, 위암 등을 겪으며 잠시 연기 활동을 중단했지만, 2008년 연극 무대로 돌아와 ‘제2의 전성기’를 맞아 008년 서울연극제 참가작인 ‘주인공’에서 주역 최팔영 역할로 서울연극제 남자연기상을 받은 데 이어 2009년에는 ‘봄날’에서 아버지 역으로 대한민국연극대상 남자연기상을 탔다. 충무로에서도 다양한 배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줬다.

뇌출혈로 쓰러지기 전에도 연극 무대를 떠나지 않았고 지난해 5월에는 연세극예술연구회가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함께 올린 합동 공연 ‘한 여름밤의 꿈’에 잠깐 출연하기도 했다. 이 작품은 오현경이 무대에 오른 유작이 됐다. 동아연극상 남우조연상(1966), 백상예술대상 연극 부문 연기상(1985), KBS 대상(1992) 등도 수상했다.

2017년 세상을 떠난 배우 윤소정이 그의 아내다. 슬하에 배우인 딸 오지혜, 아들 오세호 씨를 뒀다. 고인의 빈소는 연세대학교 신촌장례식장 1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5일이며 장지는 천안공원묘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