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박수홍♥김다예, 시험관 결정···“씁쓸해”

유튜뷰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유튜뷰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박수홍·김다예 부부가 시험관 시술을 결정했다.

1일 박수홍은 자신의 유튜뷰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에 ‘아기 천사가 간절한 난임부부의 첫 발걸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박수홍, 김다예 부부는 난임 검사를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이들은 의사와 상담을 진행하고 검사를 진행했다.

며칠 후 집에서 결과를 확인한 박수홍은 심각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내 탓이다”라며 난임 요인이 자신에게 있다고 자책했다. 김다예는 “예전에 진행한 건강검진에서는 모두 정상이었는데, 극한의 스트레스를 받으면 성 기능이 저하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유튜뷰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유튜뷰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박수홍은 “여보는 다 정상인데 나만 정액 검사 이상이다. 아이들(정자)이 다 힘이 없고 활동을 안 하고 잠정 폐업했다”며 걱정했다.

김다예는 “남성들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크게 기능이 하락하거나 그렇지 않다고 한다. 특수한 상황이었으니까 떨어졌다. 의외로 남성 요인으로 시험관으로 가시는 분들이 많다”며 “긍정적인 건 시험관은 남성의 영향이 적다. 건강한 정자 10개만 있어도 수정시킬 수 있다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라”고 위로했다.

유튜뷰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유튜뷰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김다예는 고민 끝에 인공 수정이 아닌 시험관 시술을 결정했다. 혼자 병원을 찾은 김다예는 “사실 (아이가) 급하다. 배란 주사를 오늘부터 맞기 시작했다. 한 가지 걱정은 워낙에 스트레스가 과도한 상황이 있어서 남들보다 확률이 떨어지지 않을까. 남편과 같이 못 왔는데 이렇게 씁쓸할 줄이야”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상담 중 의사는 김다예에게 나이가 젊어 시험관 성공 확률이 높다고 용기를 줬다.

한편, 박수홍과 김다예는 2022년 12월, 23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에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