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혜리, 방콕 여행 중 “헌팅 당했다” 뿌듯

유튜브 채널 ‘혜리’

유튜브 채널 ‘혜리’

배우 혜리가 길거리 헌팅을 당했다.

1일 혜리는 자신 유튜브 채널 ‘혜리’에 ‘찐 방콕 사람(?!)이 추천하는 방콕 루프탑, 마사지샵 그리고 팟타이와 푸팟퐁커리 맛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날 혜리는 영화 촬영차 방콕에 한 달 정도 머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지 호텔과 음식점, 마사지샵 등 방콕 생활을 소개했다.

유튜브 채널 ‘혜리’

유튜브 채널 ‘혜리’

먼저 혜리는 자신이 머무는 호텔을 소개했다. 널찍한 거실을 보여주며 “나 혼자 쓰기 너무 아깝다. 누구 데려올걸”이라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이어 식당으로 향한 혜리는 인생 팟타이를 만났다며 먹방을 선보였다. 그러던 중 한 남자가 혜리에게 말을 걸었다. 그는 “같이 여행할래?”라고 물었고, 혜리는 “미안하다”며 거절했다.

유튜브 채널 ‘혜리’

유튜브 채널 ‘혜리’

남성이 떠나자 혜리는 “헌팅을 당해버렸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루프탑으로 향한 혜리는 “상반신만 보이니 벌거벗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최근에 여유가 필요했다. 너무너무 행복하고 너무너무 좋다”며 혼자만의 시간을 만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