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난임 고백’ 장정윤 “♥김승현, 기분 나쁘면 내게 화풀이”

유튜브 ‘김승현가족’

유튜브 ‘김승현가족’

장정윤, 김승현 부부가 현실 부부 케미를 뽐냈다.

3일 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에는 ‘이러고는 못 살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장정윤, 김승현 부부는 편의점 음식 먹방을 진행했다. 장정윤이 컵라면을 먹는 김승현에게 “잘 드시네요”라고 하자 김승현은 “저는 음식물 쓰레기 버리는것도 귀찮고, 제가 주로 집에서 살림할때 음식물 쓰레기는 제가 담당하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장정윤은 “난 이렇게 얘기할 때 너무 황당해. 자기가 살림 다 하는 것처럼. 음식물 쓰레기 버리는것만 한다. 제가 모아서 주면 버리는 것만. 살림을 본인이 다 하는 것처럼 얘기하지 말라고. 내가 해서 주면 그걸 버리는 것만 하는 거잖아”라며 황당해했다.

그러자 김승현은 “음식물쓰레기는 제가 주로 담당해서 버린다 이거다”라고 해명했고, 장정윤은 “버리는 거 담당이잖아. 정리는 내가 다 하고”라며 어이없다는 듯 말했다.

유튜브 ‘김승현가족’

유튜브 ‘김승현가족’

이어 장정윤이 “변비 왔을 때 어떻게 하냐”고 묻자 김승현은 “저는 변비 왔을 때 매콤한 거 먹고 차가운 아이스크림이나 차가운 우유 먹으면 바로 나온다”고 답했다.

장정윤은 “장을 괴롭히는 스타일이구나. 저는 화장실 못갈 때 돌체라떼 있다”라고 했고, 김승현은 “그것도 좋다”며 끄덕였다. 그러나 장정윤은 “그것 때문에 싸운 적 있는데 나중에 제가 에세이에 쓰려고 한다. 돌체라떼 때문에 싸운 적 있지 않냐”라고 말해 의문을 자아냈다.

그는 “돌체라떼가 문제는 아니었지만 돌체라떼를 제가 부탁해서 사러 나갔다가”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고, 김승현은 “불친절한 직원 때문에 열이 받아서”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장정윤은 “꼭 화풀이를 나한테 한다. 아니 왜 그러는 거야? 항상 기분이 나쁘면 저한테 화풀이를 하는거다”라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김승현은 “화풀이를 한 건 아니다. 어쩌다 보니까”라며 궁시렁거려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