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문] 스타쉽 유튜브 채널 해킹… 아이브, 몬스타엑스도 털렸다

아이브.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브.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몬스타엑스 공식 유튜브 채널(좌). 크래비티 공식 유튜브 채널(우)

몬스타엑스 공식 유튜브 채널(좌). 크래비티 공식 유튜브 채널(우)

스타쉽 엔터테인먼트가 4일 소속 아티스트 채널 해킹에 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스타쉽 측은 스포츠경향에 “당일 스타쉽 아티스트 공식 채널 해킹에 관련하여 유튜브 측과 현재 문제 해결 중이며, 복구 중에 있다. 최대한 전체 콘텐츠 빠른 복구를 위해 힘쓰겠다. 불편을 드린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사과했다.

피해를 입은 채널은 아이브(IVE), 몬스타엑스(MONSTA X), 크래비티(CRAVITY)의 계정으로 각 337만 명, 257만 명, 79.3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들은 모두 ‘스페이스엑스(SpaceX)’라는 이름으로 계정이 변경됐고 기존 영상 대부분은 시청 불가능한 상태로 비공개 처리됐다.

아이브 공식 유튜브 채널

아이브 공식 유튜브 채널

한편 아이브(IVE)는 4일 오후 11시 자체 콘텐츠 ‘1,2,3 IVE’ 영상 업로드를 예정하고 있다.

<이하는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당일 스타쉽 아티스트 관련 공식 채널 해킹 관련하여 유튜브 측과 현재 문제 해결 중이며, 복구 중에있습니다. 최대한 전체 콘텐츠 빠른 복구를 위해 힘쓰겠습니다. 갑작스러운 채널 이용에 불편을 드린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