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대세’ 티모시 샬라메 주연 ‘레이니 데이 인 뉴욕’ 다음주 재개봉

3월 13일 재개봉 확정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 포스터. (주)버킷 스튜디오 제공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 포스터. (주)버킷 스튜디오 제공

‘듄2’ ‘웡카’로 사랑받고 있는 티모시 샬라메의 로맨스 영화가 재개봉한다.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이 오는 3월 13일 극장에서 다시 관객들을 만난다.

‘레이니 데이 인 뉴욕’은 얼마 전 ‘듄2’의 프로모션을 위해 한국을 방문해 ‘티미 열풍’을 일으킨 티모시 샬라메의 또 다른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다.

이 영화는 뉴욕의 모든 것을 사랑하는 뉴요커 ‘개츠비’(티모시 샬라메 역), 영화에 푹 빠진 대학생 기자 ‘애슐리’(엘르 패닝 역), 봄비와 함께 찾아온 새로운 인연 ‘챈’(셀레나 고메즈 역)의 운명같은 만남과 로맨틱한 해프닝을 담은 스토리다.

영화 속에서 능숙한 솜씨로 피아노를 치며 쳇 베이커의 유명한 재즈곡 ‘Everything Happens To Me’를 부르는 티모시 샬라메의 영상이 수없이 리플레이 되며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가운데 재개봉이 확정되면서 이 명장면을 다시 극장에서 만날 수 있어 기대를 모은다.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 포스터. (주)버킷 스튜디오 제공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 포스터. (주)버킷 스튜디오 제공

재개봉과 함께 공개된 포스터는 비 내리는 뉴욕을 배경으로 우산을 쓴 ‘개츠비’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함께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티모시 샬라메, 엘르 패닝, 셀레나 고메즈 세 배우의 매력이 돋보이는 가운데 로맨틱한 도시 뉴욕에서 우연처럼 엇갈리고 운명처럼 맞닥뜨리는 세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살짝 공개하고 있다.

여자친구 ‘애슐리’를 따라 뉴욕에서의 로맨틱한 하루를 꿈꿨던 ‘개츠비’가 우연히 여자친구와 엇갈리고 운명처럼 새로운 인연 ‘챈’을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에 궁금증을 모은다. 특히 “뉴욕, 봄비, 재즈. 내 인생을 망칠 멋진 하루”라는 카피가 봄날 로맨틱한 감성을 고조시킨다.

한편 ‘레이니 데이 인 뉴욕’은 코로나19가 발발해 거리두기를 하던 2020년 5월에 개봉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누적 관객수는 9만2000명이고 2020년 19주차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던 영화다.

재개봉 포스터와 예고편을 함께 공개한 로맨틱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은 오는 3월 13일 다시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