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양준혁, ♥19세 연하 아내와 각방 살이···왜? (강심장VS)

SBS ‘강심장VS’

SBS ‘강심장VS’

야구선수 출신 양준혁이 아내와 떨어진 이유를 밝힌다.

5일 방송될 SBS ‘강심장VS’는 ‘지킬 앤 하이드’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야구선수 출신 양준혁, 배우 최민수의 아내이자 방송인 강주은, 가수 겸 배우 김윤지와 개그맨 이상준, 서남용이 출연한다.

야구선수 출신 양준혁은 ‘대방어의 신’으로 거듭나 지킬 앤 하이드와 같은 바쁜 근황을 전했다. 그는 대방어 양식으로 ‘연 매출 30억’을 기록했다고.

현재 2만 마리의 방어를 양식 중이며 kg당 2만 5천 원에서 3만 원으로 판매돼 “따지고 보면 30억 더 넘을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2만 마리 대방어의 하루 사룟값만 200만 원 이상이 들어간다며 남다른 사업 규모를 밝혔다.

이 밖에도 양준혁은 대방어로 재기하기까지 “바닥을 찍고 일어난 것”이라며 야구선수 은퇴 후 험난했던 과정을 하나하나 털어놨다. 그가 야구선수에서 수십억 매출을 내는 수산업자로 성공하기까지 사연은 본방송에서 모두 공개된다.

한편, 올해 결혼 4년 차가 된 양준혁은 대방어 사업 때문에 19살 연하 아내 박현선과 주말부부로 지내고 있음을 토로했다. 더불어 결혼 초반부터 각방을 쓰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싱글 때부터 이어진 오랜 ‘이 습관’ 때문에 안방에서 취침하지 못한다고 밝힌 것인데 그 사연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5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