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결혼 지옥’ 오은영 “정말 위기의 부부다” 끝판왕 등장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캡처. 사진 크게보기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캡처.

11일 방송된 MBC 예능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이하 ‘결혼 지옥’)’에는 너무나 감성적인 극 F 아내와 지독하게 이성적인 극 T 남편, ‘FFTT 부부’가 등장해 오은영의 솔루션을 받는다.

같은 대학, 같은 과 CC로 시작된 두 사람은 4년 연애 후 결혼, 어느덧 30년 차를 맞았다. 그러나 결혼생활 내내 너무나 다른 성향 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만나기만 하면 싸워 서로 입을 닫아버렸다는 부부. 특히 남편을 향한 아내의 마음은 굳게 닫혀 있는 듯했는데, 아내를 사랑하고 아낀다는 남편의 말에도 “입에 침이나 바르고 거짓말하세요”라며 냉담한 태도를 보이는 아내의 모습에 MC들도 당황했다. 이어 상담을 통해 아내는 남편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를 들어보고 싶다고, 남편은 정확한 싸움의 원인이 무엇인지 찾고 싶다며 각자의 간절한 소망을 밝혔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만나기만 하면 싸우지만, 변화 의지는 누구보다 강한 부부”라며 상담 이후 바뀔 두 사람의 변화에 기대감을 내보였다.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캡처. 사진 크게보기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캡처.

이어진 영상에선 극과 극 부부의 출근 준비 모습이 공개됐다. 아내는 기상하자마자 부지런히 집안일을 척척 해냈다. 막힘없는 아내의 모습에 오은영 박사는 “살림이 몸에 배어있는 주부 9단”이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반면, 남편은 느긋하게 앉아 휴대전화를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평소에도 남편의 성격이 느려 속 터진다며 쏟아내는 아내의 솔직한 발언에 MC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스포츠 브랜드 멀티숍을 운영하는 부부는 24시간을 함께였다. 하지만 출근하는 차 안에서부터 말 한마디 없던 부부는 가게에 도착해서도 적막만 흐를 뿐 대화는 전혀 없었고, 이를 지켜본 MC들은 숨이 막힌다, 종일 같이 있는데 대화가 없다며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숨 막히는 적막을 깨고, 손님도 없으니 청소하면 안 되냐고 아내에게 묻는 남편. 하지만 아내는 “하지 마”라며 단칼에 거절했다. 결국 눈치를 보던 남편은 아내가 우체국에 택배 부치기 위해 가게를 떠나자 기다렸다는 듯이 매장 곳곳을 정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MC 박지민은 오히려 아내가 있을 때 청소하고 생색 내야 하는 거 아니냐며 남편의 행동을 의아해했는데. 남편은 인터뷰에서 “아내는 내가 정리하고 청소하는 거 자체를 싫어한다”라고 밝혀 더욱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아내는 “청소하는 남편의 모습이 짜증 난다, 다 엎어버리고 다 어질러 놓고 싶다”라며 거침없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는데. 그 이유로 신혼 때부터 청소와 정리에 과하게 예민한 남편에게 받은 무시와 상처가 너무 많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남편은 “지금은 신혼 초만큼 예민하지 않다, 아내에게 청소시키는 것도 아닌데 왜 짜증을 내는지 모르겠다”라며 아내를 이해하지 못했다. 영상을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정말 위기의 부부”라며 단지 청소, 정리의 문제가 아니라 그 밑면에 있는 다른 이유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캡처. 사진 크게보기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캡처.

오은영 박사는 청소와 정리 정돈이 본질적으로 좋은 일인 건 분명하지만, 아내가 느꼈던 신혼 초 스트레스 때문에 청소가 분노를 표출하는 통로가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울화가 올라오는 근본적인 상처를 찾고, 이를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특히, 남편은 청소가 되어 있지 않을 때 느끼는 마음의 불편함이 타인보다 큰 사람이니 이러한 자신의 특성과 아내의 상처를 이해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날, 가게에 놀러 온 인근 상인에게 갱년기를 고백하는 아내. 한편 남편은 아내의 갱년기가 시작되고 자신에게 반말과 욕을 하기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아내는 갱년기 때문에 감정 기복이 심해져 너무 힘들다며 “마음대로 감정조절이 안 된다, 한번 터지면 난리가 난다”고 털어놨다. 동료 상인이 떠난 뒤, 아내는 “당신은 두 번의 출산 때도 양쪽 무릎 수술할 때도 모두 옆에 있어 주지 않았다”라며 묵혀두었던 상처를 꺼냈는데. 게다가 무릎 수술 당시, 남편 없이 혼자였던 아내에게 병실에 함께 있던 아주머니가 과부냐고 물었던 일화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에 출산 당시 학습지 선생님이었다는 남편은 자신이 담당했던 수십 명의 아이들을 등지고 병원에 갈 수 없었다며 아내에 대한 공감 대신 당시 상황이 불가피했음을 설명했다. 남편의 이성적인 반응에 아내가 더 울분을 토해 보지만 머리가 아프다며 자리를 피하는 남편. 결국 아내는 공감, 위로가 없는 남편의 발언과 태도에 눈물을 보이고 만다. 이어 “촬영 안 해!”라며 차고 있던 마이크까지 집어 던지고 가게를 뛰쳐 나가버리는 아내. 갑작스러운 아내의 돌발 행동에 촬영이 중단돼 남편과 제작진 모두 당황했해했다.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캡처. 사진 크게보기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캡처.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남편은 그저 눈에 보이는 사실과 상황을 다룰 뿐, 눈에 보이지 않는 타인의 감정에 대한 이해가 어려운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아내의 출산과 수술 당시 남편의 판단은 문제 해결에 대한 융통성과 유연성이 떨어져 발생한 일이기에 이 부분에 있어서는 아내의 이해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날 저녁, 외식하러 나온 부부. 남편은 조심스럽게 가게 경제적 문제에 관해 운을 뗐다. 현재 운영 중인 멀티숍이 무려 8번째 사업이라는 부부. 사업에 실패할 때마다 남편이 받은 유산과 시댁의 지원으로 다시 일어설 수 있었지만, 이제 더 이상 손을 벌릴 수도 남아 있는 유산도 없는 상황이라고. 그렇기에 남편은 현재 가게가 ‘마지막 기회’라 생각한다며 절박한 심정을 고백했다. 성공이 간절한 남편은 아내와 가게 운영에 관한 이야기를 시도하지만, ‘돈이 중요해 과거 나에게 소홀했던 거냐’며 또다시 아내의 아픈 기억에 불을 지피고, 아내는 과거 얘기를 쏟아내고 마는데. MC 문세윤은 “두 분의 대화가 보는 우리까지 불안하게 만든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경제적인 부분을 동업자의 관점에서 솔직하게, 화내지 않고, 구체적으로 의논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아내는 서운한 마음이 들면 홍수처럼 쏟아내는 것이 아닌, “나는 그때 이런 마음이었다”라고 차분히 가라앉히고 대화를 이어 나갈 것을 권유했다.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캡처. 사진 크게보기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캡처.

오은영 박사는 성향이 다른 부부를 위해 ‘마음 일기’를 쓰라고 권했다. 일어나는 일상의 사건에 당시 본인의 마음, 배우자가 느꼈을 마음을 예상해 작성하고 교환 일기처럼 나누다 보면 서로를 이해하는 데 효과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상담을 마치고 남편은 아내 손을 잡고 배운 공감 화법을 사용한 사과를 건네며 “사랑해”라고 깜짝 사랑 고백을 해 녹화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그러자 아내는 남편의 달라진 모습에 아이처럼 손뼉을 치며 좋아해 보는 시청자들의 웃음꽃을 피웠다.

한편, 방송 말미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서는 남편의 음모론이 괴로운 아내와 매번 외톨이처럼 소외된 것 같아 서럽다는 남편. 결혼 39년 차, 소 농장을 운영하는 ‘음매 부부’가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을 찾아온다. 두 사람의 이야기는 18일 월요일 오후 10시 10분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