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송하윤 학교폭력 의혹’ 추가 공개···“집단폭행으로 강제전학”

연합뉴스

연합뉴스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된 배우 송하윤 측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송하윤이 학창시절 집단폭행 사건에 연루가 돼 전학을 갔다는 추가보도가 나왔다.

2일 JTBC ‘사건반장’은 지난 1일에 이어 송하윤 학폭 의혹과 관련된 후속 보도를 했다. 앞서 이 프로그램에서는 송하윤 학폭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 바이 스타쉽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이날 방송에서 제보자는 “송하윤 주장 앞뒤가 안 맞는다”며 반박했다.

제보자는 ‘사건반장’ 인터뷰에서 “제가 누군지 모르겠다? 모를 수가 없다, 모르는데 미국까지 넘어오고 한국 오면 비용 다 대준다고 하니 말이 안 된다, 앞뒤가 너무 안 맞는다”고 지적했다. 또 “이게 터지면 다른 것도 다 터질 텐데”라며 “친구들도 그런 일 있었던 걸 다 안다, 그런데 본인만 모른다, 터질 게 터진 거다, 사람들이 다 참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보자는 이어 “진정한 사과와 폭행 이유를 듣고 싶었는데 연락을 안 해서 제보하게 됐다”며 “다른 많은 증거도 있지만 일부만 공개했다, 송하윤 측에서 부인하니까 이제는 더 이상 숨기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사건반장’ 측은 “오늘 송하윤이 회사로 와서 인터뷰 하기로 했는데 갑자기 취소가 됐다. 이유는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또 “송하윤 측에서는 오늘 ‘사건반장’ 방송 시작 직전 추가 입장을 냈다. ‘사실무근이다. 제보자에 대해 민형사상 법적대응 하겠다. 사건반장에 대해서도 방송금지 가처분 검토하겠다’라는 강경한 입장을 전해왔는데, 저희도 이런 내용 전하며 마음 무겁다. 제보자도 그렇고 저희도 그렇고 원만하게 조용히 해결될 수 있도록 시간을 좀 뒀다”고 설명했다.

또 “제보자는 어제(1일) 방송을 통해서 마지막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면 여기서 멈추겠다고 했는데 ‘사실무근, 일면식도 없다’ 이렇게 공식 대응을 하면서 더 이상 숨기지 않겠다는 얘기를 제보자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널 추가로 제보한 내용에 따르면, 송하윤은 당시 2명의 친구와 함께 1명을 집단으로 폭행해 전치 4주에 이르게 했다. ‘사건반장’ 측은 “폭행 가해자 중 한 명에 대해 피해자가 소문을 퍼뜨렸다고 송하윤이 이간질을 했고, 이에 싸우다가 (집단)폭행에 이르게 됐다. 결국 이 사건으로 가해자 셋이 모두 강제 전학을 가게 됐다”고 당시 사건을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선 당시 집단폭행 사건의 피해자와 가해자의 녹취가 모두 공개가 됐다.

피해자는 송하윤을 포함한 3명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일과 가해자가 모두 강제전학 당한 일에 대해 “맞다”는 입장을 밝혔다. 가해자 중 1명도 “그 아이(송하윤)가 폭행 사건에 연루된 건 확실히 맞다”며 “(폭행에 가담한 것을)아니라고 부정할 순 없다. 죗값을 받아야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가해자들은 사건 이후 피해자 부모를 찾아가 사과하고 용서를 빌었지만, 송하윤이 사과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방송화면 캡처

한편, 이날 사건반장 방송에 앞서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은 송하윤에 대한 보도 내용과 이에 대한 후속 보도가 “모두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 번 말한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입자장을 전했다.

JTBC ‘사건반장’은 지난 1일 여배우 S의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한 보도를 했었다. 제보자는 20년 전인 2004년 8월 고등학교 재학 시절 학폭을 당했다고 밝히고 “어느 날 점심시간에 부르더라. 가자마자 때리기 시작했다. 어떤 이유에서 맞았는진 지금도 이유를 모른다. 1시간 반 동안 따귀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미국에 거주 중이라며 최근 S가 예능에 출연한 영상을 보고 제보를 결심했다며 “금전적 보상은 바라지 않는다. 폭행을 저지른 이유를 듣고 싶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기 바란다”고 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