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송하윤 “학폭은 했지만, 때리진 않았어요” 이미지 타격 불가피

배우 송하윤. 경향신문 자료사진

배우 송하윤. 경향신문 자료사진

배우 송하윤이 자신의 과거 학교폭력을 인정했으나 제보자와는 선을 그었다. 이후 송하윤의 학교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또 다른 동창이 등장해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송하윤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은 2일 “송하윤이 학교폭력과 관련해 강제전학을 간 건 맞다”면서도 “폭력에 직접 가담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뿐 아니라 “JTBC 시사프로그램 ‘사건반장’ 해당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사는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 및 법률검토로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 조치 및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송하윤의 과거 학교폭력은 인정했으나 이번 그의 학교폭력을 폭로한 제보자의 주장이 허위라는 것이다. 다만 소속사는 송하윤의 강제전학에 대해서는 상세한 해명을 덧붙이지 않았다.

앞서 제보자는 지난 1일 ‘사건반장’에 송하윤의 학교폭력을 폭로했다. 송하윤으로부터 약 90분 동안 폭행을 당했고 그가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반성 없는 모습에 이번 폭로를 결심했다는 것이다.

‘사건반장’은 지난 2일 방송에서 제보자의 추가 증언과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고 전했다. 송하윤은 앞서 폭로된 폭행 사건과 별개로 또 다른 동급생을 폭행해 전치 4주의 피해를 입혔다는 내용이 추가로 전달됐다.

이뿐 아니라 제보자는 송하윤은 해당 폭행 사건으로 인해 8호 강제전학 처분을 받았다고도 폭로했다. 실제 송하윤은 고등학교 시절 두 차례의 전학 이력이 있었다. 소속사 또한 해당 전학이 학교폭력으로 인한 강제전학 조치였다는 것을 인정한 상태다.

소속사는 송하윤이 직접 폭행에 가담한 것은 아니라면서 제보자와 또 다른 피해자의 주장을 반박했다.

다만 학교폭력에 연루돼 강제전학을 간 것이 사실로 알려지면서 그들 둘러싼 비판 여론이 가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