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문] 박명수, 치킨집 미담 화제…“대학 가라고 월급 더 줘→취업·결혼까지”

박명수. 스포츠경향DB

박명수. 스포츠경향DB

‘미담 제조기’ 개그맨 박명수의 치킨집에서 과거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한 누리꾼이 미담을 전해 화제다.

지난 26일 유튜브에 올라온 ‘박명수가 돈 더 잘 버는 후배에게 밥 사주는 이유’라는 제목의 쇼츠 영상에 한 누리꾼은 “예전에 박명수 치킨집에서 알바했었다”며 댓글을 남겼다.

그는 “내성적이고 작고 뚱뚱한 못생겼다. 그동안 여러 가게 면접을 봤지만 매번 떨어졌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날도 면접 보러 오라고 해서 갔는데 박명수가 직접 면접을 봤다. 사실 그때 박명수 얼굴이 너무 무서웠고 말투도 굉장히 냉소적이었다”고 했다.

당시 그는 면접에서 박명수가 아르바이트하는 이유를 묻자, “동생 학비 마련하려고 한다. 집안 형편상 둘 다 대학에 다닐 수 없다. 동생은 저와 다르게 똑똑하고 공부도 잘하고 잘생겨서 대학에 가는 게 맞는 것 같다. 그래서 전 고등학교 졸업해서 바로 일 시작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박명수가 수능 점수를 묻길래 400점 만점에 338점 받았다고 하자, 저를 빤히 바라보시더니 ‘내일부터 나와. 아니 오늘 시간 돼? 그냥 오늘부터 일해’라면서 바로 채용했다”며 “둘째 날엔 2만원 주시면서 머리를 자르고 오라고 하셨고, 매번 바쁠 때면 저를 연장 근무시키면서 택시비를 주셨다. 택시비를 너무 많이 주시고는 ‘주는 대로 받아! 빨리 꺼져’라고 화내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사실 저 생각해서 일부러 저만 연장 근무 시켜주고 택시비도 더 챙겨주시는 거 알아서 감사했다”며 “첫 월급날도 직접 봉투에 급여를 담아주셨는데, 더 줬다고 하길래 보니 30만원을 더 주셨다”고 전했다.

당시 박명수는 “장사도 안 되는데 더 준 거니까 앞으로 충성을 다해 노예처럼 일해라. 세상에 공짜는 없다. 요즘 시대에 30만원에 노예 살 수 있을 것 같아? 뼈가 부서지도록 너한테 일 시킬 거다. 그 돈 쓰라고 주는 거 아니고 모았다가 대학 가라”고 말했다.

이에 해당 댓글을 남긴 누리꾼은 “네”하고 대답하고 “허겁지겁 주방 뛰어 들어가 일하는데 울컥했다. 그 뒤로도 계속 잘 챙겨주셨고 덕분에 일도 열심히 하고 내성적인 성격도 많이 고쳤다”면서 모은 돈으로 수능도 다시 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도 동생도 대학교에 입학했고, 대학 다니면서도 저녁 아르바이트를 했다. 박명수가 사정을 많이 봐줬다. 그 덕분에 대학 졸업하고 취업하고 지금은 결혼해서 아이 둘 낳고 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박명수 연락처가 없어서 연락 못 드리는데 가끔 TV에 박명수 나오면 애들한테 ‘아빠 어릴 때 많이 도와주신 분’이라고 말하곤 한다”면서 “언제나 볼 때마다 그 시절 생각나고 그 따뜻한 마음이 다시 전해져서 행복해서 눈물이 나곤 한다.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삶을 바꾸는 귀인을 만났다” “쑥쓰러워서 말 끝마다 꺼지라고 하시네. 츤데레 사장님” “댓글 읽다가 울 뻔했다. 명수옹 진짜 좋은 사람”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해당 댓글 전문이다.

유튜브 댓글

유튜브 댓글

이하 박명수 미담 댓글 전문

예전에 무한도전 전 명수옹 일명 쭈구리 시절 치킨집 하실때 알바했었습니다.

전 내성적이고 작고 뚱뚱한 못생긴 소위 요즘 말로 찐따 같이 생겨서 그동안 여러 가게들 면접을 봤지만 면접을 볼때마다 매번 떨어졌어요.

그날도 면접보러 오라고 해서 갔는데 명수옹께서 직접 면접을 보더군요. 사실 면접 시작할때 명수옹 얼굴이 너무 무서웠고 말투도 굉장히 냉소적이라 많이 내성적이었던 저는 긴장을 많이 했었습니다.

알바 경험은있냐는 물음에 “사실 하고 싶어서 여기저기 지원을 많이 했지만 매번 면접을 보면 항상 떨어졌습니다. 저 정말 열심히 잘할 자신 있습니다.” 라고 말하니 저를 물끄러미 처다보시더군요

이어서 알바하는 이유가 뭐냐고 물으셔서 “동생 학비 마련하려 합니다” 라고 말씀드리니 이력서를 다시 보시곤 “어 안적혀 있네? 너 대학교는?”라 물으셔서 집안 형편상 저와 동생, 둘다 대학은 다닐수 없는 상황이라 동생은 저랑 다르게 똑똑하고 공부도 아주 잘해 동생이 대학에 가는게 맞는거 같아서 이번에 고등학교 졸업해서 돈모으려고 바로 일 시작하려는거라고 말씀 드렸습니다.

(당시 한살 터울인 제 동생은 어려운 환경에서 학원도 한번 가지 못했는데도 항상 전교에서 1, 2등 하던 뛰어난 수재였고 착하고 외모도 저랑은 달리 매우 잘생겨서 우리가족 모두의 자랑이였습니다. 반면 저는 그냥 평범한 학생.)

그러자 “너 수능은 봤어? 몇점 나왔어? 요즘 몇점이 만점이지?” 하시길래 “400점 만점이요. 수능은 봤는데 338점 받았어요.” 그랬더니 저를 빤히 바라보시더니 “낼 부터 나와, 아니 오늘 시간 돼? 그냥 오늘부터 일해.”라고 하시고 바로 채용해주셨습니다.

그렇게 일 했는데 둘째날은 저를 보시더니 2만원 주시면서 “야 너 저기 미용실 가서 머리 짧게 스포츠로 자르고 와.”하시고는 “너나 나같이 못생긴 애들은 깔끔하기라도 해야해! 빨리가!!!” 라고 호통 치셨고 매번 바쁠때면 저를 연장 근무 시키면서 택시비도 주셨습니다. 막차가 끊기니까요.

그런데 택시비를 너무 많이 주셔서 “사장님 8천원 정도면 가요. 이렇게 많이 안주셔도 돼요”라고 말씀 드리니 “야! 내가 사장이야. 주는데로 받아! 빨리 꺼져”라고 화내면서 말씀하시곤 했습니다.

사실 저 생각해서 일부러 저만 연장 근무 시켜주시고 택시비도 더 챙겨주시는거 알고있어서 매번 너무 죄송하고 감사했습니다.

첫 월급날도 급여를 직접 봉투에 주셨는데 “야 좀 더 넣었다. 장사도 안돼는데 더 준거니까 감사해하고 앞으로 충성을 다해 노예처럼 일해라. 빨리 꺼져.”라고 하셨고 저는 몇만원 더 주셨거니 해서 집에가는 길에 봉투를 열러보니 30만원이나 더 주셨습니다.

다음날 명수옹께 “너무 감사한데 너무 많이 주시는거 아니냐”고 하니 “야 세상에 공짜 없어. 너 요즘 시대에 30만원에 노예 살수 있을거 같아? 너 노예계약인란거 알지? 앞으로 뼈가 부셔지도록 일 시킬 거야. 그리고 그 돈 쓰라고 주는거 아니다. 잘 모았다가 너 대학가라. 니 머리는 대학은 가야한다. 너도 대학가고 싶지? 일하면서 공부 쭉해라. 그런데 매번 그렇게 줄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야. 너 일 못하면 오히려 급여 깎을거야. 알았으면 빨랑 뛰어가 일해 빨리!!” 라면서 소리치셨는데 “넵”하고 허겁지겁 주방으로 뛰어들어가서 일하는데 울컥했었습니다.

그 뒤로도 계속 잘 챙겨주셨고 제가 설거지나 일들 하고 있으면 제 뒤로 몰래 오셔서는 “그 따위로 일해서 대학갈 수 있을거 같아? 더 빨리, 더 열심히 일하란 말이야! 심장이 터지도록 일해! 개처럼 일하란 말이야!”라고 농담반 진담반으로 소리 치시곤 했습니다.

그리고 내성적인 저에게 항상 먼저 이것저것 물어보시곤 조언이나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셨습니다.

예를 들어 처음에 대학 진학을 포기 하고 있을때도 먼저 진학에 대한 제 생각 바뀌었는지 물어보시곤 “야 너나 나처럼 생긴 애들은 이세상 살아가려면 둘중 하난 해야해. 공부를 잘하던지 웃기던지. 너 나처럼 웃겨? 나 처럼 사람 웃기는데 재능 있어?” “아니요”

“그럼 공부라도 해야 할거 아니야! 그래서 좋은 대학가야지 취업도 되고 밥먹고 살 수 있어. 회사 가봐 대학 안나오면 급여도 진급도 차별 받아. 나도 인정하고 싶진않지만 대한민국 사회가 그래. 정 대학 가기 싫으면 내 밑에서 개그 배우던지. 하루 4시간만 자고 맞으면서 배우면 혹시 가능할지도 몰라. 해볼래?”

“아니요” “대학가라. 그리고 대학가면 재미있는 일도 많고 지금 나이 때 대학생활을 하며 경험 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이 있다. 형이 좋은 말로 할때 대학가라. 개처럼 일해서 대학가. 아님 해고야”라고 조언을 해주셨는데 당시 어린 저는 세상도 모르고 제 삶과 진로에 대해 누군가 상당할 사람도 없었던 터라 이런 말씀들이 정말 도움이 소중하고 고마웠습니다.

덕분에 일도 즐겁게 열심히 할 수 있었고 제 내성적인 성격도 많이 고쳐졌습니다. 그렇게 일하며 돈도 모르고 수능도 다시봐서 저도 동생도 대학교에 입학했고 전 대학 다니면서도 저녁 알바를 했습니다.

그때도 근무시간 조정등 제 사정 많이 봐주셨습니다. 그 덕분에 졸업하고 취업도 하고 지금은 결혼해서 아이 둘 낳고 살고 있습니다. 지금은 연락처가 없어서 연락을 못 드리는데 가끔씩 티비에 나오면 아이들에게 아빠 어릴때 많이 도와주신 고마운 분이라고 말하곤 합니다.

언제나 볼때마다 그시절 생각이나고 그 따듯한 마음이 다시금 전해져서 행복해서 눈물이 나곤합니다. 다시금 정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