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학폭논란’ 송하윤, 캣맘에도 욕설했나···과거폭로 수면 위

배우 송하윤. 경향신문 자료사진

배우 송하윤. 경향신문 자료사진

학교폭력을 인정한 배우 송하윤이 과거 길고양이를 챙기는 여성에게 욕설을 했다는 과거 주장이 조명돼 눈길을 끌고 있다.

송하윤을 둘러싼 과거 글은 2015년 12월 온라인커뮤니티에 쓰여졌다. 아이디 ‘캣**’의 누리꾼은 송하윤과 부친이 함께 길고양이에게 밥을 챙겨주는 여성을 향해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누리꾼은 “송하윤 부친도 근처에 길고양이 밥주는 ‘캣맘’에게 밥준다고 깡패 같이 몰아대더만 송하윤은 부친을 말릴 생각도 하지 않고 ‘야이 X발X아, 아줌아 이 X발X, 너 몇살이야’ 소리만 백번 넘게 하다가 경찰 오니 숨고, 경찰이 가니 캣맘에게 또 욕설을 했다”고 적었다.

또한 “송하윤은 캣맘이 가져온 사료를 쓰레기통에 버리고, 방송으로 로비해서 이미지 관리 잘하지 인간말종 많다”며 송하윤을 비판했다.

송하윤을 둘러싼 과거 폭로가 주목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송하윤의 학교폭력 가해 의혹과 강제전학 처분을 폭로하는 과거 글이 이번 학교폭력 폭로가 나오자 주목받은 적이 있다.

송하윤의 한 팬은 2018년 6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송하윤의 당시 예능 프로그램 출연 모습을 공유해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 ‘라뱅***’ 아이디를 가진 누리꾼이 자신을 송하윤의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며 “패거리로 친구 한명 왕따 시키고 때려서 강제전학 갔다. 생긴 것과 다르게 강단있는 친구”라고 적었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송하윤의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지자 그의 잦은 전학 이력을 주목하기도 했다.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은 송하윤이 학교폭력 가해로 인해 강제전학 처분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소속사는 “(송하윤이)학교폭력으로 인해 강제전학을 당했지만 이번 학교폭력 의혹과는 관련이 없는 사안”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