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채널예약] ‘아빠하고 나하고’ 백일섭 사위, 이민계획 공개 후 ‘오해의 눈총’ 받아?

TV조선

TV조선

백일섭의 60년지기 절친 ‘국민 엄마’ 강부자가 백일섭 딸 백지은의 국수 가게에 방문한다.

3일 방송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 나선 강부자는 백일섭 부녀를 향해 ‘졸혼’, ‘이민’ 등을 언급하며 따끔한 일침을 가해 진땀을 흘리게 만들었다. 또 이승연에 대해 “그런 아픔이 있는지 몰랐다”라고 평했고, 강주은에 관해서는 “남편 휘어잡고 사는 게 대단하다”라며 ‘아빠하고 나하고’ 찐 애청자임을 인증했다.

강부자는 백일섭의 사위 김수찬에게 “7년 만에 부녀가 만나도록 다리를 놨듯이 지금부터는 또 다른 작업에 들어가야 한다”라며 ‘졸혼남’ 백일섭과 아내의 재결합을 추진했다. 이에 백일섭은 “그건 안된다. 나는 이미 들개가 됐다”라며 거부했다. 강부자는 “자기 혼자 멋있게 가방 들고 나가버리면 애들하고 아내는 어쩌냐”, “졸혼이 너 때문에 처음 생긴 말이다”라며 혼쭐을 냈다. ‘가시방석’ 같은 상황이 이어지자, 백지은은 “제가 두 분 다 잘 보필하겠다”라고 말했고, 이어진 속마음 인터뷰를 통해 진심으로 아빠를 배려하는 발언으로 감동을 자아냈다.

백지은과 김수찬은 “이민 계획을 공개한 이후 많은 오해를 받고 있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아버님 팬들이 이민 가지 말라고 가게로 찾아오시고, 전화도 엄청 많이 온다”, “이제까지 아버님이 생활비를 지원해 주셨는데 이제 애들 유학비까지 대달라는 거냐는 오해가 있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백일섭의 사위 김수찬은 이번 주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항간에 떠도는 소문들에 대한 입장과 진심을 밝힐 예정이다.

TV조선

TV조선

남진에 이은 백일섭의 두 번째 ‘60년 지기’ 강부자와 함께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는 백일섭 부녀의 이야기는 3일 밤 10시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방송된다.